늦었지만… 삼나무숲 ‘공존의 길’ 보입니까

보존과 개발 사이 제주 비자림로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누구?

출범 1개월 늦어지고 조직도 줄어

전국 시·군·구 10곳 중 4곳 소멸 위험

저출산 고령화 탓 위기지역 5년째 늘어

‘상생으로’… 부천 민간아파트에 첫 국공립어린이집

민간 단지내 시설, 공립 전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존 부지 이용해 비용 절감
市 보조금 지급·民 임대료 생략

부천시가 지난 1일 옥길지구 센트리뷰아파트단지 내에 개원한 국공립어린이집.
부천시 제공

경기 부천의 한 민간아파트 단지 안에 국공립어린이집이 문을 열었다.

부천시는 2일 옥길지구 센트리뷰아파트 단지에 있던 어린이집을 국공립어린이집으로 고쳐 전날 개원했다고 밝혔다.

부천에서 민간아파트단지 안의 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조성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1318가구의 센트리뷰아파트 단지 내 어린이집은 총면적 414.18㎡로 보육실 7개를 비롯해 교사실과 조리실·놀이터 등을 갖췄다. 80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시가 어린이집을 신축하려면 17억~20억원이 들어간다. 신축보다 공동주택 의무설치 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전환하면 비용이 훨씬 절감된다.

대신 시는 어린이집 리모델링 비용과 기자재 구입비용 등을 댄다. 또 보건복지부가 교사인건비 등 운영비를 지원해 학부모의 부담금이 민간이 운영할 때보다 낮아진다.

민간위탁심의위원회 전문가들이 국공립어린이집 운영자를 선정해 질좋은 보육교사들을 채용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이에 대한 보답으로 입주민들은 건물 임대료를 받지 않는다.

센트리뷰아파트 어린이집은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수용 인원을 당초 73명에서 80명으로 늘렸다.

단지 내 아동에게 70%까지 우선 입소권을 보장하고, 나머지 30%는 단지외 아동으로 채워진다.

부천시는 정부의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 40% 확대 방침에 따라 민간아파트 입주자들이 국공립어린이집 설치를 희망하는 경우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권운희 부천시 보육아동과장은 “민간과 상생하며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2018-05-0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지은, 사건 다음날 안희정 좋아하는 식당 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비서 성폭력 혐의’에 대해 1심 재판부가 무죄 판결을 내린 데에는 고소인 김지은씨 진술과 주장이 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젊은 땀으로 디자인하는 양천

김수영 구청장, 구청 아르바이트 대학생 간담회

‘처용무 춤신춤왕’ 종로구청장

김영종 구청장, 대학로서 궁중무용 여민마당 참가

‘물 좋은’ 서대문 미니 수영장

하루 한 번 물갈이·청소로 인기

장애인 의사소통 그림으로 OK

마포, 의사소통 AAC존 10곳 운영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