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블로그]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혼자 가도 좋지만 함께하면 더 좋은 영화 속을 걷는다

경북에서 만나는 특별한 보통날… 아! ‘리틀 포레스트’ 찍은 곳도 있네

방치된 광진 자전거 ‘서민의 발’ 되다

올해 120대 수거해 정비… 35대 공용화, 85대는 주민센터 등 통해 저소득층 전달

‘상생으로’… 부천 민간아파트에 첫 국공립어린이집

민간 단지내 시설, 공립 전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존 부지 이용해 비용 절감
市 보조금 지급·民 임대료 생략

부천시가 지난 1일 옥길지구 센트리뷰아파트단지 내에 개원한 국공립어린이집.
부천시 제공

경기 부천의 한 민간아파트 단지 안에 국공립어린이집이 문을 열었다.

부천시는 2일 옥길지구 센트리뷰아파트 단지에 있던 어린이집을 국공립어린이집으로 고쳐 전날 개원했다고 밝혔다.

부천에서 민간아파트단지 안의 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조성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1318가구의 센트리뷰아파트 단지 내 어린이집은 총면적 414.18㎡로 보육실 7개를 비롯해 교사실과 조리실·놀이터 등을 갖췄다. 80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시가 어린이집을 신축하려면 17억~20억원이 들어간다. 신축보다 공동주택 의무설치 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전환하면 비용이 훨씬 절감된다.

대신 시는 어린이집 리모델링 비용과 기자재 구입비용 등을 댄다. 또 보건복지부가 교사인건비 등 운영비를 지원해 학부모의 부담금이 민간이 운영할 때보다 낮아진다.

민간위탁심의위원회 전문가들이 국공립어린이집 운영자를 선정해 질좋은 보육교사들을 채용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이에 대한 보답으로 입주민들은 건물 임대료를 받지 않는다.

센트리뷰아파트 어린이집은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수용 인원을 당초 73명에서 80명으로 늘렸다.

단지 내 아동에게 70%까지 우선 입소권을 보장하고, 나머지 30%는 단지외 아동으로 채워진다.

부천시는 정부의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 40% 확대 방침에 따라 민간아파트 입주자들이 국공립어린이집 설치를 희망하는 경우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권운희 부천시 보육아동과장은 “민간과 상생하며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2018-05-0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경찰 왔다간 지 7분 만에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을 놓고 17일 네티즌들의 비난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사건 정황에 대한 목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종로 “건강산책 명소 걸어요”

20일 마로니에공원~낙산공원 걷기대회

구로 아홉 색깔 길놀이 퍼레이드

20일 구로중앙로 일대 청소년축제…억압·우정 등 탈 쓰고 행진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