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책 읽는 총리, 전쟁 신호탄?

다독가로 알려져… SNS에 독후감도

생태·평화경제 잇는 순천표 혁신

25~27일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박람회

2030 여군 느는데… 분만병원 전무한 접경지

2025년까지 군부대 이전 대안으로

[公슐랭 가이드] 맛&멋 앙상블

대전 분위기 맛집 ‘파스타올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앙상블.’ 오랜 갈등과 대치를 끝내고 평화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 나가려는 남북의 노력을 TV를 통해 지켜보며 제일 먼저 떠올랐던 단어다. 합주, 합창, 통일·조화를 의미하는 음악용어 ‘앙상블’은 요리에서도 그 효과를 발휘한다. 정식 레시피에 적힌 재료는 아니지만 특정 재료를 추가해 맛을 돋워 주는 요리, 일명 ‘앙상블 요리’다.

카프레제 샐러드

# 특별한 날, 특별한 분 위한 소중한 한 끼

눈을 편하게 하는 연록의 손짓에 이끌려 여기저기 다니기도 좋고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등 이런저런 행사도 많은 가정의 달 5월에 ‘앙상블 요리’가 잘 어울리는 곳이 있다. 대전 서구 갈마동에 위치한 파스타 전문점 ‘파스타올리’(Pasta-oli)가 그곳이다.

파스타올리는 남매가 운영한다. 요리는 이탈리아에서 10여년 넘게 성악을 전공한 유학파 솔리스트 겸 셰프인 동생 류성남씨 담당이다. 요리와 인테리어의 공통점은 감각이라고 했던가. 드라마 ‘도깨비’의 누군가가 내 귓가에 속삭이는 듯한 인테리어의 아기자기한 소품은 누나인 류성희씨의 안목을 통해 완성됐다.

이탈리아 유학 시절 학비 마련을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며 틈틈이 익혀둔 실력을 토대로 파스타 전문점을 열었다. 지금은 대전 와인동호회나 파스타를 즐기는 미식가들 사이에서 꽤 입소문이 나 있다. 성악가인 셰프가 집에서 반가운 손님맞이를 위해 흥얼거리며 요리하는 파스타라면 그 느낌이 전해질 수 있을까?

피자 감바레티

# 싱싱한 새우·토마토… 바다·산내음 입안 한가득

파스타올리의 경쟁력이라면 역시 샐러드, 피자, 파스타 등 전 메뉴가 1만원대 이하라는 점이다. 멋지고 맛난 음식을 두고 가격을 논하는 게 예의는 아니지만 착한 가격은 부인할 수 없는 팩트다. 그래서인지 손님들의 연령대나 구성 또한 다양하다. 학생, 직장인, 동호회, 어르신 모임까지….

상큼한 토마토와 부드러운 모차렐라 치즈에 발사믹 식초로 맛과 향을 살린 ‘카프레제 샐러드’, 버섯과 새우를 올린 ‘피자 감바레티’, 크림소스와 토마토 소스를 조합해서 만든 ‘로제 새우 리소토’, 알리오 올리오에 새우와 브로콜리를 넣어 만든 ‘알리오 올리오 스페셜 파스타’. 바다와 산에서 나는 재료들을 이용해 만든 ‘마레 에 몬테 파스타’까지 다양한 파스타와 피자의 향연에 눈과 입이 즐거울 뿐이다.


알리오 올리오 스페셜 파스타

조용만 명예기자(조달청 기획재정담당관실 사무관)

# 가성비·가심비 다 잡은 맛의 향연

‘추억의 절반은 맛이다’라는 말처럼 우리는 추억을 만들기 위해 먹고 음식을 준비하는지도 모르겠다. 본격적인 나들이가 시작되는 가정의 달 5월에 파스타와 음악과 분위기 있는 실내가 있는 ‘파스타올리’에서 ‘맛’에 새로운 ‘멋’을 더하는 앙상블을 만들어 보기를 권하고 싶다. 가성비와 가심비를 모두 충족시키는 곳이라 한다면 과찬일까.

조용만 명예기자(조달청 기획재정담당관실 사무관)

2018-05-14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구민 행복 노래하는 힐링캠프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