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영화특별시’로 불러주세요

수도권 인접·자연·인적 자원 3박자

국민 10명 중 7명 “소방·재난안전 서비스 부족”

행안부, 20개 정부기능 분야 인식 조사

“재난훈련 실감나게”… 3차원 공간정보 콘텐츠 만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개 부처 416억원 투자 기술개발
국토부 정보 공유 플랫폼 제작
행안·산업·문체부 콘텐츠 제공
가상훈련·관광·게임 인프라 구축


정부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급증하는 고정밀 3차원 공간정보 활용 수요에 대응하고자 앞으로 5년간 총 416억원을 투자한다. 한반도의 지형 정보가 정확히 담긴 재난대응 훈련 콘텐츠와 가상현실(VR) 문화상품, 비행훈련 시뮬레이터 등을 양산할 수 있는 기술을 배양하기 위해서다.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문화체육관광부는 다부처 협업 사업의 하나로 ‘공간정보 기반 실감형 콘텐츠 융복합 및 혼합현실 제공 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심의를 거쳐 선정한 연구개발 과제다. 공간정보는 자연적·인공적 사물에 대한 위치정보를 말하며 보통 지도 형태로 표현된다.



주관 부처인 국토부는 3차원 공간정보 갱신 및 활용 지원 기술을 개발하고 공간정보를 고도화시켜 공유 플랫폼을 만든다. 여기에 행안부는 재난안전 분야, 산업부는 가상훈련 분야, 문체부는 영화 및 게임 콘텐츠 분야의 적용 기술을 개발한다. 부처별 투자비는 국토부 150억원, 행안부 130억원, 산업부 110억원, 문체부 26억원이다.

구체적으로 국토부는 ‘수요처 맞춤형 고정밀 3차원 공간정보 갱신 및 활용 지원 기술 개발’을 통해 문화 콘텐츠와 가상훈련, 재난안전 등 분야에서 3차원 공간정보를 콘텐츠로 활용할 수 있게 지원한다. 행안부는 ‘공간정보 기반 실감 재난관리 맞춤형 콘텐츠 제공 기술 개발’을 통해 시설물 안전관리와 관련된 기술과 비상 대응을 위한 재난관리 가상훈련 지원 기술을 개발한다.

산업부는 ‘고정밀 3차원 공간정보 기반 유·무인 이동체 가상훈련 지원 기술 개발’을 통해 공간정보와 가상현실 기술을 융합해 육상 가상훈련 플랫폼과 가상 비행훈련 모의 실험기(시뮬레이터)를 개발한다. 2020년부터 사업에 참여하는 문체부는 공간정보 기반의 영화, 게임, 관광 콘텐츠 제작·유통을 지원하는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이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 우리나라의 공간정보가 담겨 있는 각종 문화 콘텐츠와 사업 아이디어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실감형 공간정보 공유 생태계를 구축해 공공·민간 공동 활용 기반을 확대할 계획”이라면서 “실감형 공간정보를 공동 이용하면 개발 비용과 작업 시간을 줄일 수 있어 민간기업의 사업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8-05-1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월드 Zoom in] 로봇과의 성관계 과연 윤리적일

인간은, 사람과 사람의 가장 내밀한 관계인 섹스마저 로봇에 의존하게 될 것인가.섹스로봇 기술이 급격하게 발달하는 가운데 지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수색역·제2통일로 잰걸음…남북 교류의 門 활짝 열 것”

‘통일 상상기지’ 펼치는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거수기 의회 아닌 할 말 하는 의회로”

윤준용 서울 영등포구의회 의장

성동 공무원 91% “청탁금지법 긍정적”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청탁금지법 준수 서약

강남 엄마들 웃게 만들 ‘통학 안전 1번지’ 약속

녹색어머니회 만난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