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감사원, 코로나 확진자 나왔는데 ‘쉬쉬’… 매뉴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공무원 연령 낮을수록 자부심·봉사인식 낮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황희 장관 거침없는 현장 행보… 튀는 발언 나올까 우려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큰비 오면 하천 둔치 차량 강제견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 여름철 재난대책 발표…호우특보 기준 6시간→3시간

호우가 예상되면 하천 둔치에 주차돼 침수될 수 있는 차량을 강제 견인할 수 있는 규정이 마련된다. 단시간 집중호우에 대비해 호우특보 기준이 6시간에서 3시간 단위로 짧아진다.


정부는 17일 이 같은 내용의 여름철 재난대책을 발표했다. 매년 반복되는 차량 침수를 막기 위해 차량 침수가 우려되는 243곳은 위험등급을 매겨 관리한다. 차량침수는 지난 10년간 연평균 5000건씩 발생하고 있다.

상습 침수지역인 대전 대동천 하상 주차장과 광명 골프연습장은 차량침수위험 1등급으로 지정돼 호우 사전예보단계부터 통제된다. 2등급 40곳은 호의주의보, 나머지 3등급 지역은 호우경보가 내려지면 통제된다.

행정안전부는 침수 우려 지역에 주차된 차량을 통제하고 이동하거나 강제 견인할 수 있도록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개정도 추진 중이다. 장기적으로는 주차차량 대피 자동문자 발송 시스템 개발도 검토 중이다.

최근 짧은 시간에 많은 비가 내리는 상황이 잦았던 점을 고려해 호우특보 기준도 단축한다. 현재는 6시간 동안 70㎜ 이상, 12시간 동안 110㎜ 이상 비가 예상될 때 호우주의보를 발령했지만 다음달부터는 3시간 동안 60㎜ 이상, 12시간 동안 110㎜ 이상 비가 예상될 때 호우주의보가 내려진다. 호우경보 발령 기준도 ‘6시간 110㎜ 이상 혹은 12시간 180㎜ 이상 예상될 때’에서 ‘3시간 90㎜ 이상 혹은 12시간 150㎜ 이상 예상될 때’로 개선된다. 호우 피해가 주로 1∼3시간 이내 집중호우 때 발생하는 점을 고려했다. 집중호우가 잦은 추세에 맞춰 하천이나 하수시설 등 각종 시설의 설계 기준도 강화한다.

침수 위험성이 큰 반지하주택 17만 8454가구 중 8만 4655가구에는 침수 방지 시설을 설치하고 나머지 주택에는 양수기 등을 현장에 비치할 계획이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8-05-1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능형 교통시스템’ 구축… 어린이 안전 지키는 강남

초등교 인근 LED 바닥형 신호등 설치 정순균 구청장 “운전자 보호도 노력”

“3040 꽃피면 동대문에 봄이 옵니다”

구도심 부활 앞장선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경제 주소비층 청장년층 중심 정책 활동 올 입학준비금 2억 7000만원 신규 편성 재래시장 현대화 통해 지역경제 살리기

“관악구립도서관 10곳 휴관일 월요일로 통합합니다”

새달부터 비대면 독서 활동 등 지원 박준희 구청장 “문화거점 역할할 것”

‘교통안전 성동’… 스마트횡단보도 24곳 추가 설치

‘스마트포용도시’ 성과 낸 정원오 구청장 보행자 교통사고 서울 자치구 중 ‘최저’ 어린이 안전통학로 리빙랩사업 마무리 금호동 30년 숙원 장터길도 연내 확정 ‘교육 성동’ 걸맞게 교육여건 대폭 개선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