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북 기울어진 운동장 바로잡겠다”

박원순 1조원 규모 ‘균형회복 전략’ 청사진

공무원 80% “고충 경험”… 절반은 “체념”

중앙부처 1만 8807명 설문조사

통일경제특구에 들뜬 접경지대

文대통령 특구 설치 제안에 반색

바다열차 6월 재개, 이달 영업시운전

관광,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해안 바다열차 운행이 6월부터 재개된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1일 원주∼강릉 복선철도 건설로 3년간 운행이 중단됐던 영동선 안인∼강릉(4.4㎞) 간 열차 운행을 앞두고 24~27일 영업시운전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철도공단과 코레일은 지난 2∼3일 시운전열차를 시속 100㎞까지 운행하며 운행 적합성과 시설물 정상 작동여부 등 46개 항목의 시설물 검증시험을 마쳤다. 24일부터는 실제 영업상황을 가정해 바다열차 등을 투입해 운행 스케줄과 관제시스템 등 13개 항목을 점검하고 기관사의 노선 숙지 훈련 등을 병행하게 된다.

오세영 안전품질본부장은 “6월부터 정동진역∼강릉역 운행이 재개되면 영동지역 주민들이 강릉역에서 좀더 편안하게 KTX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면서 “바다열차 운행으로 동해안 관광수요 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드루킹 “한나라당 30억 댓글조작 따라한 것”

‘드루킹’ 김동원씨가 옛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이 2007년 대선 당시 수십억 원을 들여 댓글조작 조직을 운영했다고 허익범 특…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4분의 기적’ 심폐소생술 돕는다

전 구민 안전 전문가 꿈꾸는 광진

견우직녀처럼… ‘광진교 소통’

광진·강동구 ‘광진교 페스티벌’

‘교육도시’ 꿈 익는 마포

유동균 구청장 ‘교육환경 개선’ 고삐

“무단투기 스톱” 클린 영등포 작동 중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민원 최다 ‘쓰레기’ 처리 나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