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예 아닌 노동자인데… 때리면서 일 시키는 사장님 나빠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21> 불법체류자 양산 고용허가제

[관가 블로그] 한날한시에 사용자단체 찾은 장·차관

고용부, 최저임금·고용난 타개 부심…태안·ILO 등 노동이슈도 불거져

산업부 “민간 일자리 5년간 12만 3500개 창출”

청년 일자리 창출 효과 큰 사업에 年 25조 5000억 예산 집중 투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업통상자원부가 향후 5년 동안 민간 일자리 12만 3500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내총생산(GDP)의 1.5% 수준인 산업부와 산하 공공기관의 예산을 집중 투입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백운규 장관 주재로 산하 41개 공공기관장이 참석하는 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의 ‘청년 고용 친화형 예산·투자사업 확대 방안’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연간 25조 5000억원 규모의 예산을 5년간 청년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사업에 집중 투입한다. 올해 6조 7200억원 규모의 예산사업 중 11.3%(7604억원)에 불과한 일자리 연계형 사업을 50% 수준인 3조 3000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그동안 예산사업 지원 기업을 선정할 때 경쟁력 중심으로 평가했지만 앞으로는 경쟁력과 일자리 효과를 같이 평가해 일자리 창출 우수 기업을 우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올해 3900여개, 내년 이후 연간 7900여개 등 2022년까지 총 3만 5500개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들도 한국전력을 비롯한 투자 여력이 큰 에너지공기업을 중심으로 5년간 74조 6000억원을 청년 일자리 창출 사업에 투자한다. 17개 공공기관이 연평균 14조 9000억원의 투자사업을 추진하며, 이는 지난 5년간 평균 투자액 10조 1000억원보다 4조 8000억원 많은 것이다. 이를 통해 에너지 신산업과 발전소 건설, 해외 발전사업 등의 분야에서 올해 1만 7000여개, 내년 1만 8000여개 등 2022년까지 총 8만 80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8-05-3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가스 누출에 산산조각 난 고교생 ‘추억여행’

하루아침에 참변 부모 “가슴이 찢어집니다”아들 비보에 억장 무너진 부모들힘들었던 입시생활을 끝내면서 밤새워 웃고 떠들었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현장 행정] 도올이 그리고 종로구청장이 펼친 ‘국학 보물서

김영종 구청장, 17번째 공공도서관 개관

동대문, 출산지원금 얼마나 빵빵해지게요~

첫째아이도 10만원… 둘째~넷째 2배로

인정받은 ‘에코 양천’

환경硏 평가 종합대상 등 3개 부문 수상

관악 ‘한·중·일 지방정부 교류회의’ 자매우호도시 우수협

중국 네이멍구자치구 후허하오터시와 활발한 교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