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정부 부담금 미납이 더 큰 원인

건강보험 재정 작년 1778억 적자 논란

꼬이는 남북교류사업… 강원도가 푼다

협의회 구성·평화산단 개발 등 모색

‘한 정책 두 부처’… 업무 미루기 언제까지

음식물 쓰레기 건조분말 ‘협업 행정’ 말로만

군포시, 아름다운 거리 조성 위해 간판 368개 새로 설치

50개 점포의 무질서하고 오래된 간판 대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군포시는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무질서하게 난립된 군포역 앞 상가 일원 간판을 정비하고, 도시미관을 아름답게 하기 위해서다.

시는 건물에 설치돼 있는 무질서한 불법광고물을 철거하고 미적 감각을 최대한 살린 새로운 형태의 간판을 설치할 계획이다. 정비대상은 30개 동 115개 점포의 무질서하게 설치된 오래된 불법 간판 368개다. 각 점포마다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벽면이용간판, 돌출형 간판을 새로 설치한다.

앞서 시는 지난 2월 군포1·2·대야행정복지센터에서 군포역까지의 약 200미터 구간을 광고물 등 정비시범구역으로 지정 고시했다. 이달부터 실시설계에 들어가 9월부터 12월말까지 해당 구간 간판을 일제히 정비할 예정이다.

시는 2005년부터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산본중심상가(현 산본로데오거리)를 시작으로 도심 곳곳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를 조성하고 있다. 이를 통해 쾌적하고 아름다운 명품도시 이미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홍재섭 건축과장은 “이번 정비사업을 통해 도시경관 개선뿐만 아니라 아름다운거리 이미지 개선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철저한 안전사고 예방이 이뤄질 수 있도록 건물주와 광고주에게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 살해 사건에 가담한 피의자 3명이 범행 직후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어르신들 인생을 그려 드립니다”

서대문구 ‘행복 타임머신 사업’

유관순 열사 조카, 유공자 명패

동대문구, 1457명에게 명패 제공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