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보험료와 다르고 상세 보장은 빼놓고…

위기의 ‘보험다모아’ 서비스

처리시설비 50% 지원…폐비닐 대란 막는다

지자체·민간 재활용시설 적극 개선 기대

사업 좌초될까…경남 공무원들 ‘좌불안석’

민선시대 4번째 권한대행체제

마스크 생산 두 배 늘었다

미세먼지 탓… 치약제 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미세먼지 여파로 전체 마스크의 생산 실적이 전년보다 두 배 늘었다. 같은 기간 국내 의약외품 생산액이 24.5% 감소한 것과 대비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마스크 생산 실적이 381억원으로 전년(187억원) 대비 103%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체 의약외품 생산실적(1조 4703억원) 중 마스크가 차지하는 비중도 2.6%로 전년(1.0%)보다 높아졌다. 미세먼지 발생이 빈번해지면서 콘택트렌즈 관리용품도 2016년 55억원에서 지난해 125억원으로 127% 증가했다. 식약처는 “미세먼지가 호흡기와 눈 건강에 영향을 주는 만큼 관련 제품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의약외품 생산액이 크게 줄어든 까닭은 전체 20%를 차지하던 염모제와 탈모방지제, 욕용제, 제모제 등 4종이 화장품으로 전환되면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또 의약외품의 50%를 차지하는 치약제와 생리대가 전년 대비 각각 13% 하락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07-1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명운 걸린 ‘버닝썬’ 수사 첫발 ‘삐걱’

법원 “범죄 다툼 여지…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경찰 “기각 사유 분석…구속 영장 재신청 검토”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역산업 ‘러닝 팩토리’ 확대”

이석행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청년상인 키우는 서대문 골목식당

청년키움식당 찾은 문석진 구청장

‘시세종합징수 평가’ 3년 연속 1위

동작구, 장려금 1억 4200만원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