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신속 집행… 사무관 신의 한수

행안부 이빌립 사무관 아이디어 제시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첫 여성’ 국가인권위원장 최영애씨 내정

사무총장·상임위원 역임한 인권전문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靑 “30여년 사회적 약자 보호에 앞장”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이성호 국가인권위원장(장관급) 후임으로 최영애(67) 서울시 인권위원장을 내정했다. 최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되면 2001년 국가인권위 출범 이후 첫 여성 위원장이 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최 후보자는 30여년 동안 시민단체와 국가인권위 등에서 사회적 약자의 인권보호에 앞장서 온 인권전문가로 국가인권위 사무처 준비단장과 사무총장, 상임위원을 지내며 인권위의 기틀을 다졌다”면서 “새로운 인권수요 변화와 국제인권 기준에 맞춰 한국이 인권 선진국으로 도약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또 “여성 인권위원장이라고 해서 여성만을 강조하지는 않을 것이며 우리 사회의 전반적인 인권과 민주적인 절차에 대해서 다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출신으로 부산여고와 이화여대 기독교학과를 졸업한 최 후보자는 한국성폭력상담소장, 경찰청 경찰개혁위원을 지냈고 사단법인 여성인권을 지원하는 사람들 이사장으로도 재직 중이다.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 국가인권위 사무총장과 상임위원을 역임했다.

앞서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추천위원회는 공모에 지원한 9명에 대한 심사를 거쳐 지난 9일 최 후보자와 유남영 경찰청 인권침해사건진상조사위원장(58), 한상희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59)를 후보로 추천한 바 있다. 인권위 출범 이후 후보추천위가 구성돼 위원장 후보를 추천한 것은 처음이다.

김 대변인은 “그간 밀실에서 이뤄진 위원장 임명에서 탈피해 최초로 공모 절차를 거쳤다”면서 “국내외 인권단체가 요구해온 인권위원 선출 절차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7-18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