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9급→5급 승진에… 기재부 19년 6개월·법무부 31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단독] “스카이칠십이 호텔 신축하는 데 인천공항공사 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한국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 고령사회서 7년 만에 ‘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금융위, 금융소비자국 신설… 가계금융과 등 6개과로 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융소비자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금융위원회에 금융소비자국이 신설됐다. 또 핀테크(금융+기술) 산업 육성, 가상화폐 관리 등을 전담하는 금융혁신기획단도 2년 동안 한시 조직으로 유지된다.

금융위는 17일 이러한 내용의 직제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금융소비자국과 그 아래 가계금융과가 새로 생기는 것이다. 기존 금융산업국과 자본시장정책관 등에 분산돼 있던 소비자 보호 관련 제도를 총괄·조정하고 금융소비자 보호 정책을 발굴하는 역할을 맡는다.

그동안 금융위는 조직 체계가 은행, 보험, 금융투자 등 금융업권 중심으로 구성돼 금융소비자 보호 업무에 소홀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금융소비자국은 서민금융과, 자본시장과, 가계금융과 등 6개 과로 구성되는데 이 중 가계금융과는 1500조원에 육박하는 가계부채 관리와 취약차주 지원을 전담한다.

이번 개편에 따라 기존 금융서비스국은 금융산업국으로, 자본시장국은 자본시장정책관으로 각각 바뀐다. 또 금융혁신기획단을 2년 한시 조직으로 운영하고 인력도 9명 증원하기로 했다. 금융혁신기획단 산하에는 금융혁신과와 금융데이터정책과가 생겨난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7-18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영등포 비대면 장보기 통했다…추석 대목에 전통시장 웃었다

[현장 행정] ‘비대면 판로’ 아이디어 낸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마포, 전국 최초 6세 미만 발달지연 검사 지원

연령 맞춰 심리·언어·상담 치료도 병행

어두울수록 ‘골목’이 빛나는 중랑의 비밀

봉화산로33길 ‘여성안심귀갓길’ 조성 조명·반사경·미러시트 설치해 더 안전

‘교통 소외지역’ 관악, 경전철 3개 노선 추진

신림·서부·난곡선 개통 땐 ‘교통 허브’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