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장 국민연금 보험료 체납액 7.2% 급증

2016년 통계 공개 이래 가장 큰 폭 증가

年 2000만명 찾는 ‘일산 한류명소’ 악취 시름

해법 제각각…사회적 합의 절실

8년째 운행 ‘세종 통근버스’ 논란

공무원 사회 “폐지해야” vs “시기상조”

음악과 함께 소통하는 영등포

음악회 이어 정책제안 자리 마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영등포구가 ‘영등포 1번가’ 공감토크와 음악회를 개최하고 구민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

영등포구는 “영등포구관광정보센터 앞 광장에서 영등포 1번가를 알리고 주민 참여를 높이기 위해 지난 13일 찾아가는 음악회와 함께 이번 행사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영등포 1번가는 구민 생각이 곧 정책이 되는 영등포구만의 정책제안 소통 창구다.

먼저 남성 성악가로 구성된 팝페라 그룹 ‘감성신사’가 무대의 첫 문을 열었다.

이후 본격적인 정책제안 공감토크가 이어졌다. 문래동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은 목화마을 문래동의 마을공동체 이야기를 들려주며 “영등포구 각 마을을 더욱 특색 있게 만들고 이웃 간 정이 넘치는 따뜻한 영등포가 됐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여러분의 좋은 생각과 아이디어로 탁 트인 영등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8-07-20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교안, 제주 상인에게 “생쇼하고 앉았네” 듣

민생 탐방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제주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제주도라 하면 살기 좋은 곳이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서울 관악서 빛난 벤처의 미래

‘낙성벤처밸리 페스티벌’ 성료

발전기금 12조원 2040년까지 목표

정무영 울산과학기술원 총장

롯데장학재단 ‘사랑의 쌀’ 전달

서울 동대문구에 1000포 기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