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책 읽는 총리, 전쟁 신호탄?

다독가로 알려져… SNS에 독후감도

생태·평화경제 잇는 순천표 혁신

25~27일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박람회

2030 여군 느는데… 분만병원 전무한 접경지

2025년까지 군부대 이전 대안으로

공무원 연가 사용률 53%… ‘격무’ 소방청이 가장 저조

작년 1인 평균 연가 20.4일… 사용 10.9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6년보다는 늘어… 통계청 67% 최고

정부가 2022년까지 공무원 연가 사용 100% 방침을 세웠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첫해인 지난해 중앙부처 공무원 1인 평균 연가 사용률은 53.4%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연차 사용률이 가장 저조한 기관은 지난해 독립·승격한 소방청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9일 인사혁신처로부터 받은 ‘국가공무원 중앙부처별 연가 사용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인 평균 연가 부여 일수는 20.4일인 반면 사용 일수는 53.4%인 10.9일에 불과했다. 다만 2016년 평균 연가 사용률 50.5%보다는 소폭 증가한 것이다.

정부가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강조하며 공무원들의 연가 100% 소진을 독려하고 있지만 공직사회의 휴가 사용 문화가 정착되기에는 아직 먼 것으로 평가된다. 문재인 대통령도 틈틈이 연가를 소진하며 장·차관들의 연가 사용을 유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지난해 연가 사용률은 57.0%로 평균을 웃돌았다.

연가 사용률이 가장 낮은 중앙부처는 소방청(38.6%), 국무총리비서실(41.1%), 과학기술정보통신부(43.2%) 등의 순이었다. 반면 가장 높은 부처는 통계청(67.5%), 국가인권위원회(67.2%) 등으로 파악됐다. 고위직일수록 휴가를 덜 가는 경향이 짙게 나타났다. 지난해 일반직·별정직 5급의 연가 사용률은 53.3%였지만 4급 이상은 49.3%였다. 1~3급 고위공무원은 41.3%, 장·차관을 포함한 정무직은 29.3%에 각각 그쳤다.

인사혁신처 관계자는 “올해부터 ‘정부기관 근무혁신 종합대책’을 통해 연가 사용을 적극적으로 독려해 여름 휴가철 이후 연가 사용율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8-1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커튼머리’ 고유정, 울먹이며 판사에게 한 말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고유정(36)이 법정에서 직접 말할 기회를 달라며 울먹였다. 취재진 앞에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구민 행복 노래하는 힐링캠프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