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개념 융복합 의료기기 개발 10년간 2.8조 투자

복지부 ‘헬스케어 발전전략’ 최종 확정

서울, 지역을 품다

서울·로컬의 맛있는 만남 ‘상생상회’ 핫플레이스로

“인천이 남북사업 주도… 동북아 평화·경제 중심도시로

‘탈권위·소통 행보’ 박남춘 인천시장 인터뷰

안양시, 자동차 공회전 제한구역 325개소로 확대

다음달 3일까지 행정예고 거쳐 본격 시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안양시 자동차 공회전 제한구역 표지판. 안양시 제공

경기 안양시는 자동차 공회전 제한지역을 기존 190개소에서 325개소를 확대·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제한지역 확대는 대규모점포, 의료기관, 관광숙박업소, 교육환경보호구역 등이 추가됐다. 공회전은 미세·초미세먼지의 원인이 되는 질소산화물이 포함된 배출가스를 발생시켜 대기오염을 유발한다.

먼저 시는 다음달 3일까지 행정예고를 거쳐 공회전 제한구역 확대를 본격 시행한다. 신규 지역에 표지판을 설치하고 기존의 훼손된 표지판 정비사업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신규로 지정된 지역은 행정 계도를 통해 공회전을 제한하고, 표지판 정비 이후부터는 5분 이상 공회전 시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승용차(연비 12km/ℓ 기준) 1일 10분 공회전 시 약 1.6km를 주행할 수 있는 138cc의 연료가 소모되고 연평균 50ℓ의 연료가 낭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최근 미세먼지가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올랐다”라며 “공회전 제한구역을 확대해 시민들이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할머니인 김일성 부인 김성애 “사망 동

통일부 “구체적 확인시 공유하겠다”…1953년‘퍼스트레이디’첫 아들 체코 대사 김평일…김정일과 권력다툼서 밀려나북한 김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을 가꾸며 삶을 바꾸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시흥동 마을사업 1년 성과 발표

꼼꼼한 영등포

안전 사각지대 고시원 특별 점검…화재감지기 설치 등 넉넉한 지원

훈훈한 동대문

IoT활용 안전·건강 솔루션 사업…독거노인 대상 겨울나기 서비스

마포, 2년 연속 민원행정 최우수 선정

민원인들에 수준 높은 서비스 제공 다짐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