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블로그]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혼자 가도 좋지만 함께하면 더 좋은 영화 속을 걷는다

경북에서 만나는 특별한 보통날… 아! ‘리틀 포레스트’ 찍은 곳도 있네

방치된 광진 자전거 ‘서민의 발’ 되다

올해 120대 수거해 정비… 35대 공용화, 85대는 주민센터 등 통해 저소득층 전달

안양시, 자동차 공회전 제한구역 325개소로 확대

다음달 3일까지 행정예고 거쳐 본격 시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안양시 자동차 공회전 제한구역 표지판. 안양시 제공

경기 안양시는 자동차 공회전 제한지역을 기존 190개소에서 325개소를 확대·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제한지역 확대는 대규모점포, 의료기관, 관광숙박업소, 교육환경보호구역 등이 추가됐다. 공회전은 미세·초미세먼지의 원인이 되는 질소산화물이 포함된 배출가스를 발생시켜 대기오염을 유발한다.

먼저 시는 다음달 3일까지 행정예고를 거쳐 공회전 제한구역 확대를 본격 시행한다. 신규 지역에 표지판을 설치하고 기존의 훼손된 표지판 정비사업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신규로 지정된 지역은 행정 계도를 통해 공회전을 제한하고, 표지판 정비 이후부터는 5분 이상 공회전 시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승용차(연비 12km/ℓ 기준) 1일 10분 공회전 시 약 1.6km를 주행할 수 있는 138cc의 연료가 소모되고 연평균 50ℓ의 연료가 낭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최근 미세먼지가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올랐다”라며 “공회전 제한구역을 확대해 시민들이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경찰 왔다간지 7분만에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을 놓고 17일 네티즌들의 비난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사건 정황에 대한 목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종로 “건강산책 명소 걸어요”

20일 마로니에공원~낙산공원 걷기대회

구로 아홉 색깔 길놀이 퍼레이드

20일 구로중앙로 일대 청소년축제…억압·우정 등 탈 쓰고 행진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