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표시’ 45년 만에 사라진다

10월부터 성별 표시 제외 6개 번호 변경

안양·과천·군포·의왕시, GTX C노선 정차역 신설 놓고 충

인덕원역·의왕역 추진… 4개 지자체 갈등

[관가 인사이드] ‘실세 지사’ 김경수의 힘?… 또 중앙 고

경제부지사 박종원, 경제혁신추진위원장 이찬우

명절승차권 첫 모바일 예매 앞두고 불안한 코레일

접속 중 통신 끊기면 불편·혼란 불가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선 인터넷·LTE 모바일 접속 안전”
전용사이트 오픈 사전경험 서비스·안내


코레일이 올 추석에 처음 시행하는 명절승차권 모바일 예매를 앞두고 전전긍긍하고 있다.

‘코레일톡’을 통한 모바일 승차권 발권율이 67%에 이르는 등 이용객 편의를 위해 모바일 예매시스템을 구축했지만 자칫 예매 과정에서 차질을 빚어 열차표를 구하지 못한 승객들의 불만이 쏟아질 수 있어서다.

추석 승차권 예매는 오는 28~29일 이틀간이지만 코레일은 24일 오후 2시부터 명절승차권 예매 전용 사이트(www.letskorail.com)를 개설해 승차권 예매를 사전에 경험할 수 있도록 서비스한다. 아울러 모바일 접속과 예약 때 유의사항 안내에 집중하고 있다.

모바일 예매는 열차 편성 변화와 일시적으로 접속자가 급증하는 상황을 고려해 ‘코레일톡’이 아닌 명절 예매전용 웹사이트를 구축해 진행한다. 코레일 멤버십 회원만 가능하기에 회원번호와 비밀번호가 필요하다.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통신 끊김 현상이다. 사이트에 접속하면 대기번호가 부여되는데 와이파이(Wi-Fi)를 사용하다 끊기면 초기화 상태로 돌아가기에 불편과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코레일은 유선 인터넷이나 LTE모바일 접속을 권장하고 있다.

정경우 IT신기술개발처장은 “지하철 안에서 예매를 하다 하차 때 통신 연결이 중단되는 사례가 빈발할 수 있다”면서 “유선인터넷이 가장 안정적이지만 불가피하다면 와이파이가 아닌 LTE로 접속하는 것도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또 예매 도중 버튼을 잘못 눌러 화면이 초기화되는 현상과 실수 예방을 위해 예매 중에는 ‘뒤로 가기’ 기능이 실행되지 않도록 했다. 대신 상단 우측에 별도의 ‘나가기’ 기능을 구현해 메인 화면으로 이동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모바일웹 운영체제(OS)는 안드로이드 5.0 이상, iOS 8.0 이상, 모바일웹 브라우저는 안드로이드 크롬이나 삼성인터넷, iOS 사파리를 권하고 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8-08-2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20000… 코로나 검사 4개월 기록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