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국내산 둔갑 먹장어, DNA 분석으로 잡아낸다

국립수산과학원, 원산지 판별 기술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입산 먹장어 국내산 둔갑 어림없어요.”

국립수산과학원은 유전자(DNA) 분석법을 이용해 국내에서 유통되는 수입산 먹장어의 원산지 판별 기술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유전자 분석법은 ‘원스텝 다중 중합효소연쇄반응법’(PCR, One step multiplex)으로 먹장어 살점 약간만 있으면 4시간 안에 원산지를 판별할 수 있는 기술이다.

먹장어류는 형태학적으로 매우 비슷해 수입산 먹장어를 일반인이 육안으로 국내산과 구분하는 것은 어렵다. 더욱이 가공된 형태로 판매가 이뤄지고 있어 국내산인지 수입산인지 판별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먹장어류는 전 세계적으로 80여종이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연근해에는 ‘꼼장어’라 불리는 먹장어(Eptatretus burgeri)가 서식하는데 여름철 보양식으로 많이 소비되고 있다.

최근 국내 먹장어 어획량은 연간 80여t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생산량이 소비량을 따라가지 못해 미국, 뉴질랜드, 캐나다, 베트남 등으로부터 연간 약 4500t이 수입·유통되고 있다. 국내산 먹장어 생산량이 턱없이 모자라자 수입산이 국내산으로 둔갑해 판매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해 소비자나 어업인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 관계자는 “수입산 먹장어의 국내산 둔갑을 막고, 어업인의 경제 활동 보호 및 국민의 먹거리 안전 등을 위해서 이번에 개발한 원산지 판별 기술을 최대한 빨리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18-08-30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