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용직 월평균 임금, 임시·일용직의 2.4배

6월 기준 월평균 198만 7000원 격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년새 상용직 3.4%·임시직 5.5% 증가

지난 6월 기준 상용직 노동자와 임시·일용직 노동자의 평균 임금 격차가 198만 7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30일 발표한 ‘2018년 7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상용직의 월평균 임금은 342만 6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늘었다. 상용직 노동자는 고용계약 기간이 1년 이상이거나 고용계약 기간이 정해지지 않은 정규직을 말한다. 고용계약 기간이 1년 미만이거나 하루 단위로 고용되는 임시·일용직의 월평균 임금은 143만 9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 증가했다. 상용직 임금은 임시·일용직의 2.4배에 이른다. 상용직이 1명 이상 있는 사업장의 전체 노동자 월평균 임금은 322만 4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 늘었다.

300인 이상 사업장의 노동자 1인당 월평균 임금은 478만 4000원으로 지난해와 같았고, 300인 미만 사업장의 월평균 임금은 293만 6000원으로 4.5%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의 월평균 임금(793만 8000원)이 가장 많았고, 숙박·음식점업(174만 5000원)의 임금이 가장 적었다.

사업체노동력조사는 농림·어업, 가사서비스업, 국제·외국기관을 제외한 1인 이상 사업장 가운데 2만 5000곳을 표본 대상으로 한다. 임금 노동자뿐 아니라 자영업자와 무급가족종사자 등을 아우르는 통계청 경제활동조사보다 조사 범위가 좁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08-3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TV 보다 퇴마의식한다며 5세 딸 살해한 30대 엄

TV를 보다 퇴마의식을 따라했다가 5살 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가 항소심에서도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서울고법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