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⑩ 작은 단지도 아파트 관리

404호인데요, 혹시 관리비 내역 아시나요…저도 몰라요 소규모는 공개 의무 없대요

위치추적 신발·드론 배달… 생활밀착형 ‘스마트 마곡’

SH공사 마곡지구에 우리나라 선도할 ‘스마트시티’ 조성

자치구, 추석 맞이 독거노인·소년소녀 가장 보듬기 잇따라

사랑을 빚는 한가위…동작은 따뜻한 잔치·양천은 엄마 도시락

[현장 행정] 축제가 된 교육, 쉼을 찾다

‘동작하라 혁신교육축제’ 폭풍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31일 오후 ‘동작하라 2018 혁신교육축제’가 열린 서울 동작구 숭실대에는 일찍 학교를 마치고 온 중·고등학생들로 북적였다. 학생들은 3D프린터로 모형을 제작해 보기도 하고 가상현실(VR) 콘텐츠 체험도 해보면서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었다. 행사장에는 웹툰작가, 게임 시나리오 작가, 드론 전문가 등 청소년들 사이에 관심이 높은 직업 체험을 할 수 있는 45개 부스가 마련됐다. ‘4차 산업혁명시대, 우리 아이가 나아갈 길’을 주제로 세계문화전문가인 조승연 작가가 진행하는 강의도 학부모들의 인기를 끌었다.

이창우(오른쪽) 동작구청장이 지난달 31일 숭실대에서 열린 ‘동작하라 2018 혁신교육축제’의 직업박람회 행사장을 찾은 한 학생에게 헤드셋을 씌워 주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이번 축제는 ‘교육에서 쉼을 찾다. 놀자! 마을에서’란 주제로 열렸다.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직업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혁신교육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마련됐다. 올해는 학부모, 청소년, 교사 등 교육주체가 참여한 ‘민·관·학 축제기획단’이 축제 전 과정에 참여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구 측은 설명했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혁신교육은 어려운 게 아니라 미래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청소년들이 다양한 경험을 해 볼 수 있게 하자는 것”이라면서 “학교뿐만 아니라 온 마을과 모든 공간이 배움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첫날 행사가 직업박람회 위주로 열렸다면 둘째 날인 지난 1일에는 학부모와 청소년들이 주최가 되는 체험 부스가 주를 이뤘다. 청소년들과 부모 등이 ‘천연염색 작품 제작하기’, ‘재활용 방향제 만들기’ 등의 부스를 직접 운영했다.

이 밖에도 동작구는 ‘교육혁신도시 조성’을 목표로 다양한 혁신교육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마을·학교 연계사업, 청소년 자기주도 활동, 민·관·학 협치 활성화 등 7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청소년들이 구상한 사업 전 과정을 지원하는 ‘아무거나 프로젝트’와 민주시민으로의 성장을 돕는 ‘청소년의회’ 등이 인기가 높다.

지난 3월에는 화성시와 ‘자유학년제 및 교육정책 공유체계 구축 협약’을 체결해 동작구 청소년들이 화성시의 우수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동작구는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해 디지털 기술과 인문학 소양을 겸비한 미래 인재를 육성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 구청장은 “노량진 근린공원에 있는 지하 벙커를 4차 산업 체험센터로 조성할 계획”이라면서 “청소년들이 꿈과 상상력을 실현할 수 있는 창의 교육 공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9-0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케이블 채널 해외 촬영 중 신세경 숙소서 몰카

케이블 채널 올리브의 새 프로그램 해외 촬영 중 출연자인 배우 신세경과 걸그룹 에이핑크 윤보미의 숙소에서 ‘몰카’가 발견됐…

많이 본 뉴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