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장 국민연금 보험료 체납액 7.2% 급증

2016년 통계 공개 이래 가장 큰 폭 증가

年 2000만명 찾는 ‘일산 한류명소’ 악취 시름

해법 제각각…사회적 합의 절실

8년째 운행 ‘세종 통근버스’ 논란

공무원 사회 “폐지해야” vs “시기상조”

영등포시장역 지하, 문화예술 공간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등포시장역 지하상가가 생동감 넘치는 복합 문화예술공간으로 거듭난다.

서울 영등포구는 오는 14일부터 20일까지 영등포시장 지하철역에서 문화예술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지하철 역사 내 유휴공간을 지역 특색이 반영된 문화예술 공간으로 바꿔 예술가와 주민 간 교류를 활성화하겠다는 의도다.

구는 침체된 지하 공간을 작품 전시와 공연, 체험 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콘텐츠로 채워 일상에서의 문화 향유 기회를 퍼뜨린다. 지역 예술인과 주민들이 기부한 그림과 공예품 70여점이 전시된다.

14일과 15일에는 문래창작촌 인디밴드 ‘장팀장프로젝트’, ‘규형근’, 보컬그룹 ‘L2Y’, 클래식 현악 4중주 ‘앙상블 스토리’ 등의 공연이 열린다. 지역 내 생활예술 동아리와 공방이 진행하는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주민들은 오랜만에 솜씨를 부려 볼 기회도 갖게 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지하철역이 문화예술을 매개로 지역 주민과 예술인들을 잇는 커뮤니티 공간으로 재탄생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09-11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교안, 제주 상인에게 “생쇼하고 앉았네” 듣

민생 탐방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제주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제주도라 하면 살기 좋은 곳이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서울 관악서 빛난 벤처의 미래

‘낙성벤처밸리 페스티벌’ 성료

발전기금 12조원 2040년까지 목표

정무영 울산과학기술원 총장

롯데장학재단 ‘사랑의 쌀’ 전달

서울 동대문구에 1000포 기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