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액체당금’ 지급 기간 7개월→2개월로 축소

고용노동부 ‘임금체불 청산제도’ 개편

놀줄 아는 아이들 ‘영등포 지하낙원’에 반하다

영등포 청소년 자율공간 새달 개관

독립유공자도 품은 서대문구 임대주택

월 임대료 주변 시세의 약 30% 수준

불안했던 ‘1인 소방대’ 사라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력 충원… 2022년까지 2만명 채용
업무개선 효과… 전남만 14곳 남아

소방공무원 충원이 확대되면서 전국에 남아 있던 ‘1인 소방대’가 사라진다. 현재 소방공무원 한 명만이 근무하는 1인 지역 소방대는 전남지역에 14개가 남아 있다.

소방청은 2022년까지 소방관 2만명을 충원할 예정이다. 올 상반기에만 4321명의 소방인력을 뽑았다. 선발 인원이 올 하반기 현장에 배치되면 그동안 사각지대로 있던 1인 지역대가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44.1%에 그치는 구급차 대원 3인 탑승률을 대폭 높여 사건·사고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장에선 지난해 하반기에 충원된 인원 덕분에 업무 개선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전남에서 근무하는 이호익 구조팀장은 “구조대 팀당 4명으로 충원되면서 팀장으로서 현장 지휘를 할 때 불안감이 많이 해소됐다”면서 “구조대원 혼자 현장으로 보낼 때 걱정이 많이 됐는데 지금은 2인 1조로 투입되니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최수연 구급대원은 “기존 2인 구급대에서 3인 구급대로 인력이 충원되면서 환자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가장 좋다”면서 “유자격자(응급구조사 1급 또는 간호사)의 비율이 늘어나 현장에서 구급대원들끼리의 역할 분담도 수월해져 보다 전문적으로 현장 활동에 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력 충원과 함께 소방공무원 1명이 담당하는 인구수도 크게 줄어든다. 현재 소방공무원 1인당 담당인구는 1045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인 미국(911명)과 일본(779명)보다 많다.

2022년까지 2만명이 충원되면 소방공무원 1인당 담당인구는 878명으로 떨어져 이 국가들과 비슷한 수준이 된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8-09-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홍석천 “중앙일보 기자님, 욕은 제가 먹겠지만

방송인 홍석천씨가 자신의 인터뷰 발언 의도를 잘못 전한 중앙일보 보도를 비판하는 취지의 글을 소셜미디어에 남겼다.홍씨는 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북 자치구 4곳에 ‘도전숙’ 공급”

SH공사 김세용 사장 신년 인터뷰

“전략적 조달자 새 역할 할 것”

정무경 조달청장, 개청 70년 기념식

배달업체와 복지사각 찾는 강남

위기가구 발견 땐 신고

“배봉산공원 명소로 가꿔 선물”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