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했던 ‘1인 소방대’ 사라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력 충원… 2022년까지 2만명 채용
업무개선 효과… 전남만 14곳 남아

소방공무원 충원이 확대되면서 전국에 남아 있던 ‘1인 소방대’가 사라진다. 현재 소방공무원 한 명만이 근무하는 1인 지역 소방대는 전남지역에 14개가 남아 있다.

소방청은 2022년까지 소방관 2만명을 충원할 예정이다. 올 상반기에만 4321명의 소방인력을 뽑았다. 선발 인원이 올 하반기 현장에 배치되면 그동안 사각지대로 있던 1인 지역대가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44.1%에 그치는 구급차 대원 3인 탑승률을 대폭 높여 사건·사고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장에선 지난해 하반기에 충원된 인원 덕분에 업무 개선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전남에서 근무하는 이호익 구조팀장은 “구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