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정부 부담금 미납이 더 큰 원인

건강보험 재정 작년 1778억 적자 논란

꼬이는 남북교류사업… 강원도가 푼다

협의회 구성·평화산단 개발 등 모색

‘한 정책 두 부처’… 업무 미루기 언제까지

음식물 쓰레기 건조분말 ‘협업 행정’ 말로만

한전 등 전력 공기업 8개사, 하반기에 1591명 채용…합동 채용박람회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전력공사와 발전사 등 8개 전력 공기업이 올 하반기에 1591명의 신입사원을 뽑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서울 광진구 화양동 건국대 새천년관에서 ‘2018년 하반기 전력그룹사 합동 채용박람회’를 열고 8개 전력 공기업별 채용 계획을 발표했다.

전력 공기업별 올 하반기 채용 규모는 한국전력공사가 1108명으로 가장 많고 한전KPS 100명, 남부발전 93명, 동서발전 91명, 서부발전 70명, 남동발전 45명, 중부발전 44명, 한전KDN 40명 순이다.

취업준비생들은 이번 채용박람회에서 회사별 맞춤형 취업 정보도 제공받을 수 있다. ‘선배와의 대화’ 프로그램에서 최근 공기업에 입사한 직원들이 회사별 채용 전형의 특징을 알려주고 취업 준비 과정과 전형 단계별 성공 사례를 소개한다.

8개 공기업들은 오는 27일 합동 필기시험을 실시한다. 중복 합격을 막는 등 취업준비생들의 과도한 경쟁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이기 위해서다.

산업부와 전력 공기업들은 2016년부터 매년 합동 채용박람회를 열고 있다. 박람회 횟수도 연 1회에서 올해부터 상·하반기 각 1회씩 2회로 확대했다. 연도별 채용 공고 인원은 2016년 1267명, 지난해 1309명, 올 상반기 899명, 올 하반기 1591명 등으로 매년 늘고 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 살해 사건에 가담한 피의자 3명이 범행 직후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어르신들 인생을 그려 드립니다”

서대문구 ‘행복 타임머신 사업’

유관순 열사 조카, 유공자 명패

동대문구, 1457명에게 명패 제공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