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시설 이달부터 특별점검

김부겸 장관 “안전관리 원점부터 재검토”

첫 연봉 2996만원·정규직 비율 98%

이 정도는 돼야 ‘청년친화 강소기업’

“가리왕산 전면 복원”vs“곤돌라 등 존치”

산림청 -정선군 ‘가리왕산 복원’ 충돌

[의정 포커스] 8년째 ‘스쿠터 소통’…밥값 하는 의원상 제시

박칠성 구로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대당을 끌고 가려고 애쓸 게 아니라 배려하면서 구의회를 꾸리겠습니다.”

박칠성 구로구의회 의장

박칠성 구로구의회 의장

서울 구로구의회 박칠성(구로3·4동, 가리봉동·더불어민주당) 제8대 의장은 지난 5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각오를 다졌다. 현재 구의회는 더불어민주당 8명, 자유한국당 7명, 정의당 1명으로 짜였다. 전국에 몰아친 민주당 바람에도 이곳에선 균형추가 여야 한쪽으로 기울지 않았다.

박 의장은 “6~7대 구의회를 지켜보니 분란으로 시끄럽더라. 의장에 오르자마자 먼저 권한을 내려놓고 소통을 강화했다”면서 “원 구성 때 상임위 3곳, 의장, 부의장 등 5곳의 자리를 공평하게 나눴다. 소수당도 배려했다”고 강조했다. 의장단을 보면 민주당(의장, 운영위원장)과 자유한국당(부의장, 행정위원장) 두 자리씩, 정의당(복지건설위원장) 한 자리다.

연구하는 의회를 만드는 것도 박 의장의 목표다. 최근 구의회에 대한 주민 기대가 커지고 있어서다. 그는 “의원들도 전문성을 갖추고 집행부를 견제하는 행정감사에서 실력을 발휘해야 한다. 앞으로 여러 세미나 과정을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2007년 전문성과 책임성을 높이려고 ‘의정비 유급제’를 도입했기 때문에 ‘이젠 의원들이 밥값을 해야 한다’는 게 박 의장의 철학이다.

박 의장은 2011년부터 8년째 ‘스쿠터 의원’으로 불린다. 2010년 제6대 의회에 처음으로 입성한 박 의장은 의전차량을 타지 않는다. 1년간 써 봤지만 주민들과 접촉할 때 번거로웠다. 도리어 주차로 불편을 겪었다. 박 의장은 “스쿠터로 움직이니까 주차하기 쉽고 시장 뒷골목을 다니기 좋더라”면서 “이런 모습을 본 주민들도 후회하지 않을 정도로 박수와 지지를 보내 줬다. 선거에 후보 3명이 나섰는데 득표율 65%를 찍었다”고 덧붙였다.

박 의장의 현장행정은 주차장을 확보하려는 노력으로 이어졌다. 박 의장은 당시를 이렇게 회상했다. “지역구에 주차장이 정말 없더군요. 기존에 있던 주차장은 너무 비좁아 이용하는 데 불편했죠. 서울시장, 구청장 등을 만나 필요성을 역설한 끝에 2016년 4월엔 128면으로 된 시설관리공단 지하주차장을 만들었습니다.”

집행부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건강한 긴장관계’를 유지하겠다고 박 의장은 강조했다.

“집행부가 잘못된 판단을 내리면 야당과 함께 견제할 것이고, 야당이 말도 안 되는 부분으로 집행부의 발목을 잡으면 함께 가자고 설득하겠습니다. 43만 구민만 보고 가야죠.”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8-10-0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걸어 들어와 죽어 나가는 곳”…요양병원 잔혹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15일 방송을 통해 요양병원에서 벌어진 환자 폭행 사건에 대해 추적한다.명문대를 졸업하고 교단에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치매 환자 책임 두 팔 걷은 용산

2021년 말 양주서 치매안심마을 개소

청소년이 만드는 마을, 성동

내일 오후 대강당서 ‘청만세’ 발대식

역사 도시 종로, 직원 교육도 일품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초청, 인문 강연

청년 창업 친화도시 송파

박성수 구청장 ICT청년창업센터 개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