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엔딩’ 선언에도 꾸역꾸역… 거리두기 무시하는 상

창원, 진해 명소 막아도 일부 지역 붐벼

귀국 유학생 쏠린 강남… 타워팰리스서도 ‘양성’

서울 해외유입 확진자 절반이 강남 3구

‘온라인 도시’ 서울, ‘코로나 블루’ 줄이는 이색 서비

市 복지포털, 재난긴급생활비 사전 접수

세슘 버섯… 벤젠 참기름… 위해식품 회수율 18%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3년부터 올해 6월까지 방사성 물질인 세슘이 든 버섯 분말과 1급 발암물질 벤젠이 든 참기름, 공업용 알코올이 검출된 떡 등 국내 제조 위해식품의 회수율이 평균 18%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2013~2018 국내 제조 위해식품 회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해당 기간에 회수 명령을 받은 위해식품 1206개 품목 171만 7262㎏(적발 시점 전 출고량 포함) 중 회수된 식품은 31만 5687㎏(18%)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기준치 이상의 세슘이 검출된 차가버섯 분말과 동결건조 블루베리 분말 등 17개 품목 445㎏의 회수율은 19%(84㎏)에 불과했다. 식품에 사용이 금지된 공업용 알코올을 사용한 빙수떡과 액상차 등 3개 품목 9640㎏의 회수율은 8%(812㎏)로 저조했다. 벤젠이 든 맛기름 20개 품목도 4만 3388㎏ 중 26%(1만 1103㎏)만 회수됐다. 세균수·대장균군 기준을 위반한 447개 품목의 회수율은 31%였으며, 유리조각·동물변·파리 등 이물질이 검출된 116개 품목의 회수율은 19%였다.

식약처 관계자는 “적발 시점을 기준으로 전체 유통 재고량(창고 보관품·매장 진열품)을 파악해 신속히 회수하고 있지만, 적발되기 전 이미 소진된 식품은 사실상 회수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현행 위해식품 회수 시스템은 사후 관리대책에 불과하다”면서 “반복적으로 검출되는 식품은 별도로 분석해 제조 과정상 문제점이 없는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10-1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