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필수의약품센터 보관·공급 총체적 부실

냉장 필요한 약 기준치 이상 온도 방치…배송때도 변질 우려 높은 퀵·택배 이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산하기관인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이하 센터)가 냉장 보관이 필요한 의약품을 기준치 이상의 온도에서 보관하고, 배송할 때 퀵이나 일반 택배를 이용하는 등 허술하게 관리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5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회의장에서 진행된 식약처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이 이런 문제점을 질타하자 류영진 식약처장은 “충분히 공감하고 있으며 시설 확충과 인력·예산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해당 센터는 국내에서 유통되지 않는 희귀의약품을 해외에서 대신 수입하고 보관·조제해 환자에게 공급하는 기관으로 1999년 설립됐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센터는 지난 2년 8개월 동안 냉장 보관하는 의약품 9470건을 퀵이나 일반택배로 배송했다. 전체 냉장 보관 의약품 1만 557건의 89.7%였다. 이 가운데 온도와 습도를 세심하게 관리해야 하는 백신을 비롯한 생물학적 제제 의약품도 3666건이었다. 게다가 이동거리와 온도를 고려하지 않고 배송하면서도 의약품 변질 사고가 발생하면 환자가 센터에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의약품 배송 동의서’를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전혜숙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실제 센터를 방문한 결과 의약품을 보관할 장소가 부족해 상온보관 기준(15~20도)을 훨씬 초과하는 28.2도인 일반 사무실에서 보관하고 있어 의약품이 변질될 위험이 컸다”면서 “식약처가 발행한 의약품 유통품질 관리기준(KGSP)에서 ‘규정된 온도가 항상 유지되도록 해야 한다’고 했지만 국가기관이 이를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고 질책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10-1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