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표로 헌혈 유도하는 대한적십자사

‘기념품 행사’ 올 39곳으로 3년새 8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0억 써 광고홍보 예산보다 50배 많아
“헌혈 자부심 갖게 국가차원 노력 필요”

10, 20대 헌혈이 급감하는 가운데 대한적십자사가 영화표를 비롯한 기념품에 의존해 헌혈을 유도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적십자사로부터 제출받은 ‘영화표 1+1 행사 개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영화표 행사를 열어 헌혈자를 모집한 혈액원은 2015년 5곳에서 올해 39곳으로 8배 가까이 늘었다. 날짜 수로 계산해 보면 2015년 31일에서 2016년 186일, 지난해 219일로 해마다 급증했고 올 9월까지 71일 동안 행사를 진행했다.

지난해 적십자사 결산 내역에 따르면 헌혈 장려를 위한 광고홍보 예산은 3억 4000만원인 데 반해 영화표 행사를 위해 투입된 예산은 170억원으로 격차가 50배나 됐다. 이렇게 받은 영화표는 인터넷 중고거래 카페에서 매매가 이뤄지는 등 헌혈의 순수한 의도를 훼손할 우려가 높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김 의원은 “사회가 헌혈하는 사람들에게 감사하고 헌혈자가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문화를 만들 수 있도록 국가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전체 헌혈자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10, 20대 헌혈자는 해마다 감소하고 있다.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에 따르면 지난해 헌혈자 271만 4819명 가운데 10, 20대는 193만 1531명으로 전체의 71.1%를 차지했다. 그러나 10대(만 16~19세)는 2014년 99만 7296명에서 지난해 84만 8698명으로 3년간 14.9% 감소했다. 20대도 2014년 122만 3228명에서 지난해 108만 2833명으로 11.4% 줄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10-2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