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네마 제작 천국’으로 뜬 충남

영화·드라마 제작 올해 무려 28건

스트레스 날려라… 심리극 운영하는 영등포

구 보건소서 새달부터 12월까지 진행

서초 골목길 ‘Mr. 클린’ 소형 전기청소차

강남역·서초동 주택가 일대 시범 운행

[의정 포커스] “구청과 소통 늘려 구민 행복의 길 갈 것”

조희종 중랑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전 중랑구의회는 구청과 갈등이 많았습니다. 의회와 집행부 관계가 좋지 않으면 피해는 결국 구민들에게 돌아가더군요.”

조희종 중랑구의회 의장

제8대 서울 중랑구의회 전반기를 이끌어갈 조희종(더불어민주당) 의장은 25일 서울신문과 인터뷰에서 “소통을 최우선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조 의장은 “의회와 집행부가 존재하는 이유는 지역발전과 구민 행복”이라며 “견제와 감시 역할을 게을리하지는 않겠지만, 무엇보다 중랑구를 살기 좋은 지역으로 만들기 위한 방안을 최우선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조 의장은 지난 6대와 7대에 이어 이번에도 지역사회 의정을 책임지게 됐다. 3선인 조 의장은 7대 전반기 중랑구의회 부의장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제8대 중랑구의회는 더불어민주당 9명, 자유한국당 8명 등 총 17명으로 구성됐다. 17명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8명이 초선의원이다. 지난 8월 국회 의정연수원 최민수 교수를 초빙해 결산 승인, 행정사무감사, 예산안 심사 등 지방의회 운영에 관한 강의를 들은 이유이기도 하다. 조 의장은 “초선의원들 모두 의욕이 강하고,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많다”며 “구민 목소리를 제대로 반영할 수 있도록 의원 개인 역량을 끌어올리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중랑구의회는 집행부와의 소통뿐 아니라 구민과 소통도 강화할 예정이다. 조 의장은 “의회가 무엇을 하는지도 모르는 주민들이 많다”며 “각계각층 의견을 수렴하는 소통하는 의정을 통해 소외받는 의회가 아니라 선호 받는 의회, 신바람 나는 의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 의장은 시급한 현안으로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교육환경 개선을 꼽았다. 그는 “재정자립도가 25개 자치구 중 하위권이다. 일자리가 많고 교육여건이 나은 타 지역으로 이사가는 주민들이 많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대대적인 일자리 창출과 교육혁신을 통한 젊은 세대의 인구 유입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집행부뿐 아니라 중랑이 지역구인 서영교 의원 등과도 소통과 협조를 통해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반기 구의회 운영 방향에 대해 “소통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여야 간 상생 문화를 정착하고, 발로 뛰는 현장의정에 충실하겠다”며 “초심을 잃지 않고 구민들의 소리를 제대로 담아내 든든한 의회, 신뢰받는 의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10-26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커튼머리’ 고유정, 울먹이며 판사에게 한 말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고유정(36)이 법정에서 직접 말할 기회를 달라며 울먹였다. 취재진 앞에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다문화가족 보듬은 추석봉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현장 방문 소통 행정’ 임무 완료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