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시설 이달부터 특별점검

김부겸 장관 “안전관리 원점부터 재검토”

첫 연봉 2996만원·정규직 비율 98%

이 정도는 돼야 ‘청년친화 강소기업’

“가리왕산 전면 복원”vs“곤돌라 등 존치”

산림청 -정선군 ‘가리왕산 복원’ 충돌

[의정 포커스] “전문성 갖춘 공부하는 의회 되겠다”

이경철 노원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의회 이경철(더불어민주당·하계 2동, 중계 2·3동, 상계 6·7동) 의장은 요즘 밤 10시 무렵부터 새벽까지 밤이슬을 맞고 다닌다. 노원구를 찾아오는 대리기사들을 보듬는 쉼터를 만들기 위한 현장조사 때문이다. 이 구의장은 28일 인터뷰에서 “올해 겨울은 꽤 춥다고 하는데 대리기사들을 위한 천막이라도 설치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경철 노원구의회 의장

제8대 노원구의회 의장으로서 목표가 “집행부에는 따지는, 주민들에겐 열려 있는 구의회”라는 이 의장은 여러모로 흔치 않은 풍모를 뽐낸다. 하얀색 도포 차림에 의장실 벽을 세계 각지에서 수집한 개구리 기념품으로 장식해 놨다. 이 의장은 “가장 힘없는 존재이지만 가장 멀리 높이 뛰어오르며 전진하는 자세를 본받고 싶다”고 말한다.

이 의장은 사회적 약자와 함께하는 사업에 유독 관심을 쏟는다. 구청에 강력하게 요구해 청사 3층에 제대로 된 미화원 쉼터를 마련한 게 대표적이다. 그는 “사회복지사와 요양보호사 근무조건과 처우가 굉장히 열악하다. 스트레스와 트라우마도 극심하다”면서 “처우개선까지는 당장 쉽지 않더라도 이들을 위한 심리상담을 해 주도록 구청과 논의하고 있다”며 웃었다.

그는 “공무원은 행정 전문가집단인데 그들을 상대하려면 구의원도 전문성을 키워야 한다”면서 “구의회의 기본 임무인 견제와 균형을 위해서는 공부하는 구의회라는 평가를 들어야 하고, 주민들한테 더 많이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구의회는 21명 가운데 초선이 16명이나 된다. 내심 걱정도 앞섰는데 기대 이상으로 잘해 줘서 다행”이라면서 “이한국 부의장을 비롯해 하나같이 소속 정당보다는 노원구를 위해 헌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파 산대놀이 이수자로 ‘노원 놀이마당’이라는 문화단체를 오래 이끈 터에 가장 큰 의정 목표는 “재미있는 동네 만들기”다. 그는 자신을 “춤을 추는 광대”로 지칭하면서 “노원구민들이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탈축제와 정월대보름 쥐불놀이 행사를 말 그대로 주민들이 주인으로서 즐기는 축제로 만드는 데 힘을 보태고 싶다”고 강조했다.

제6~7대를 거쳐 세 번째 구의원을 역임하면서 항상 강조하는 원칙은 “이권에 개입하지 않고 청탁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는 “민주주의란 원래 시끄러운 것이고 또 시끄러워야 정상”이라면서 “구의회는 더 시끄럽게 따지고 토론하라고 있는 곳”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예산안 심의는 당을 초월해서 집행부를 견제하는 자리”라고 덧붙였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10-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선릉역 칼부림 CCTV 공개…“버림받자 파괴 심리

온라인 게임에서 알게 된 여성을 실제로 만나 흉기로 찌른 20대 여성의 범행 동기가 밝혀졌다.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선릉역 5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치매 환자 책임 두 팔 걷은 용산

2021년 말 양주서 치매안심마을 개소

청소년이 만드는 마을, 성동

내일 오후 대강당서 ‘청만세’ 발대식

역사 도시 종로, 직원 교육도 일품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초청, 인문 강연

청년 창업 친화도시 송파

박성수 구청장 ICT청년창업센터 개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