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타인의 개인정보 온라인에 올리거나 전송하지 마세

여가부,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 7가지 안전 수칙’ 공개

특허 신속 심판 늘리고 심사 품질 높인다

특허심판원 ‘고품질 심판’ 대책 발표

‘최대 20% 할인’ 서울사랑상품권, 코로나 뚫고 1300억원

‘착한 소비’에 15% 할인·5% 캐시백 혜택

감사원, 정부 업추비·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 감사 결정

공익감사청구자문위 자문 거쳐 감사실시 결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재형 감사원장. 서울신문 DB

감사원은 다음달 대통령비서실을 비롯한 정부 기관의 업무추진비(업추비) 집행 실태와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채용 비리에 대해 각각 감사를 벌이기로 했다.

감사원은 30일 민간위원이 과반수로 구성된 공익감사청구자문위원회를 거쳐 공익감사가 청구된 두 사안에 대해 감사 실시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지난 2일 52개 중앙행정기관이 지난해 1월부터 올 9월까지 사용한 업무추진비의 적정성에 대해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자문위는 “규정에 따른 요건에 부합하고 국민적 관심이 높은 사항임을 고려해 신속한 감사가 필요하다”며 “한정된 감사 인력 등을 감안할 때 동시 점검이 어렵다면 국회와 언론 등에서 논란이 제기된 기관을 중심으로 우선 점검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감사원은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기획재정부 등 4개 기관을 비롯해 업무추진비 집행 건수가 많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법무부(검찰국 제외),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국무조정실, 국무총리비서실 등 6개 기관, 감사원까지 총 11개 기관을 우선해 감사한다. 나머지 기관에 대해서는 추후 재무감사 또는 기관운영감사 때 업무추진비 집행 실태를 점검하기로 했다. 업무추진비 감사 중점 대상은 심야 시간(23시∼06시) 사용, 휴일 사용, 제한업종 사용, 건당 50만원 이상 사용, 관할 근무지 외 사용한 업무추진비의 적정 여부이다.

서울교통공사 감사 청구와 관련해 자문위는 “서울교통공사가 위법·부당 채용을 한 것이라면 공익이 현저히 저해된 것으로 용납하기 어려울 것이므로 국민적 의혹 해소를 위해서는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며 “채용 비리 의혹이 제기되는 다른 기관에 대한 감사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감사원은 서울교통공사뿐 아니라 채용 비리 의혹이 제기된 기관에 대해 직권으로 감사하기로 했다. 정규직 전환 규모가 큰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전KPS, 한국산업인력공단 등 4개 기관이 선정됐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