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시설 이달부터 특별점검

김부겸 장관 “안전관리 원점부터 재검토”

첫 연봉 2996만원·정규직 비율 98%

이 정도는 돼야 ‘청년친화 강소기업’

“가리왕산 전면 복원”vs“곤돌라 등 존치”

산림청 -정선군 ‘가리왕산 복원’ 충돌

[의정 포커스] “전문성 강화로 의회 위상 높일 것”

김병진 강서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쟁자가 없는 조직은 발전하기 어렵습니다. 집행부가 잘못한 점은 비판하고, 강서구 발전을 위한 일이라면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겠습니다.”

김병진 강서구의회 의장

제8대 강서구의회 전반기를 이끌어 갈 김병진(더불어민주당) 의장은 지난 1일 서울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집행부(구청)와의 협치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현재 강서구의회는 민주당 14명, 자유한국당 8명 등 총 22명으로 구성됐다. 김 의장은 “구청장과 같은 당이라는 이유만으로 견제와 감시 기능을 소홀히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구민으로서 잘하는 것은 칭찬하고 잘못할 때는 과감하게 비판하고 대안도 제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의회 운영 방안에 대해서는 ‘보다 강한 의회, 신뢰받는 의회’를 강조했다. 강서구의회는 지방선거 직후인 7월 초 별다른 충돌 없이 원 구성을 마무리했다. 김 의장은 의회에서 만장일치로 의장에 선출됐다. 김 의장은 제5대 강서구의회 의원을 시작으로 이번 민선 7기 지방선거(제8대 강서구의회 의원)까지 10년 넘게 지역사회에서 의정 활동을 이어 오고 있다. 김 의장은 “만장일치로 선출된 데 대해 굉장히 감사드리고 책임감을 무겁게 느낀다”면서 “신뢰받는 의회가 될 수 있도록 온 정성을 쏟겠다”고 말했다.

구의회는 기존의 운영위원회, 행정재무위원회, 복지건설위원회 등 3개 위원회를 4개로 늘렸다. 전문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복지건설위원회를 보건복지위원회와 도시건설위원회로 나눴다. 원 구성에 이어 7월 초부터 현재까지 네 차례에 걸쳐 의원학습모임과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역량 강화를 위한 움직임도 빠르다. 김 의장은 “의회의 수준과 위상은 의원의 역량에 달렸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역량을 갖추기 위해 의원학습모임, 세미나, 의정 활동교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활성화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의장은 시급한 지역 현안으로는 김포공항이 있어 발생하는 공항 고도 제한을 완화하는 방안과 서울시 중장기 사업에도 포함된 서부광역철도를 꼽았다. 아울러 마곡지구에 대해서는 “발전의 가장 큰 걸림돌인 서남물재생센터를 이전하지 않고는 완전한 마곡개발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기회가 된다면 재생센터를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고 나서 개발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11-0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선릉역 칼부림 CCTV 공개…“버림받자 파괴 심리

온라인 게임에서 알게 된 여성을 실제로 만나 흉기로 찌른 20대 여성의 범행 동기가 밝혀졌다.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선릉역 5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치매 환자 책임 두 팔 걷은 용산

2021년 말 양주서 치매안심마을 개소

청소년이 만드는 마을, 성동

내일 오후 대강당서 ‘청만세’ 발대식

역사 도시 종로, 직원 교육도 일품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초청, 인문 강연

청년 창업 친화도시 송파

박성수 구청장 ICT청년창업센터 개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