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웹사이트 불편한 ‘액티브X’ 사라진다

행안부, 제거 가이드라인 만들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신 웹브라우저 플러그인 없이 사용
모바일·SMS 등 본인 인증 과정 간편

공공 웹사이트를 이용할 때 부가 프로그램 설치 알림창이 뜨는 불편함이 사라진다.

행정안전부는 공공 웹사이트에서 액티브X와 같은 플러그인을 체계적으로 제거하는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고 6일 밝혔다.

플러그인 프로그램은 인터넷 브라우저가 제공하지 않는 기능을 사용하려고 개인 컴퓨터(PC)에 설치하는 별도의 소프트웨어다. 대부분의 공공 웹사이트에서 플러그인을 제공해 사용자가 수시로 뜨는 알림창으로 불편을 겪는다는 지적이 많았다.

행안부는 이런 불편을 해소하려고 지난 5월 플러그인을 없애는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전문가와 공공기관의 의견 수렴에 들어갔다. 이번에 확정된 플러그인 제거 가이드라인은 연구용역과 의견 수렴의 결과물이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최신 웹브라우저를 사용하면 플러그인 없이 사용해야 한다는 원칙을 적용했다.

지나치게 번거로웠던 사용자 인증 과정도 간편해진다. 공공 웹사이트에서 공인인증서로 인증할 때 플러그인을 깔아야 했던 것을 개선해 웹브라우저만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공공 웹사이트에서 공인인증서뿐 아니라 모바일, 문자메시지(SMS), 신용카드 등을 활용해 본인 인증도 가능해진다. 행안부는 2020년까지 모든 공공 웹사이트의 플러그인을 제거할 계획이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8-11-07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 집단폭행’ 가해자 패딩, 죽은 피해자

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동급 중학생을 집단 폭행하고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구속된 10대 가해자들 중 한 명이 피해자의 패…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6세기 책쾌부터 e북까지…‘독서 천국’ 송파에 다 있다

‘책 박물관’ 방문한 박성수 구청장

“보육의 질, 아이 음식 보면 안다”

요리 심사위원된 이창우 구청장

동대문 21일 사랑의 김치 1350상자 담근다

10개 기관 자원봉사자 250여명 참여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