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전자계약, 안전한데… 99% 안 쓴다

낮은 인지도·거래 정보 유출 우려에 ‘유명무실’

흥겨운 아시아 최대 퍼레이드·공연 속으로

대구컬러풀페스티벌 새달 4~5일 개최

가업 상속세 낮춰라?…조세연구원장 진단은

고용 유지 목적 넘어선 혜택은 독일선 위헌

공공 웹사이트 불편한 ‘액티브X’ 사라진다

행안부, 제거 가이드라인 만들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신 웹브라우저 플러그인 없이 사용
모바일·SMS 등 본인 인증 과정 간편

공공 웹사이트를 이용할 때 부가 프로그램 설치 알림창이 뜨는 불편함이 사라진다.

행정안전부는 공공 웹사이트에서 액티브X와 같은 플러그인을 체계적으로 제거하는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고 6일 밝혔다.

플러그인 프로그램은 인터넷 브라우저가 제공하지 않는 기능을 사용하려고 개인 컴퓨터(PC)에 설치하는 별도의 소프트웨어다. 대부분의 공공 웹사이트에서 플러그인을 제공해 사용자가 수시로 뜨는 알림창으로 불편을 겪는다는 지적이 많았다.

행안부는 이런 불편을 해소하려고 지난 5월 플러그인을 없애는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전문가와 공공기관의 의견 수렴에 들어갔다. 이번에 확정된 플러그인 제거 가이드라인은 연구용역과 의견 수렴의 결과물이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최신 웹브라우저를 사용하면 플러그인 없이 사용해야 한다는 원칙을 적용했다.

지나치게 번거로웠던 사용자 인증 과정도 간편해진다. 공공 웹사이트에서 공인인증서로 인증할 때 플러그인을 깔아야 했던 것을 개선해 웹브라우저만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공공 웹사이트에서 공인인증서뿐 아니라 모바일, 문자메시지(SMS), 신용카드 등을 활용해 본인 인증도 가능해진다. 행안부는 2020년까지 모든 공공 웹사이트의 플러그인을 제거할 계획이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8-11-07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영상) “문희상이 만져 쇼크”…임이자 병원行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언성을 높이는 과정에서 쇼크를 받아 병원으로 향했다.한국당…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하철 휠체어 리프트 타보니…

장애인 시설 점검한 은평구청장

‘청춘불패 단편영화 특별전’

서울 성북구, 26~28일 개최

“취업 성공할 때까지 끝장 지원”

서울 서초구 1대1 맞춤 컨설팅

“규제개선 때 이해집단 고려해야”

이익현 한국법제연구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