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주대첩 그린 강감찬 축제 15만명 즐겼다

관악, 강감찬 주제로 도시브랜딩 작업

남북, 의료협력 만남 정례화… 연내 전염병 정보 교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결핵·말라리아 공동대응 체계 구축 합의
11년만에 보건 회담… 방역 등 중장기 사업


남북이 전염병에 대한 공동 대응과 보건의료 협력의 효과적인 이행을 위해 의료협력 만남을 정례화한다. 또 연내에 결핵과 말라리아를 비롯한 전염병의 유입과 확산을 방지하고자 정보 교환을 시범 실시하는 등 전염병에 대한 공동 대응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7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남북 보건의료 분과회담’에서 이런 내용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남북은 보건의료 협력이 남북 간 교류 확대에 대비해 남북 주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한 선제 조건이라는 데 공감하고, 결핵과 말라리아를 비롯한 전염병의 진단과 예방치료를 위해 실무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중장기적으로 방역 등 다양한 방식의 보건의료협력 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권덕철 복지부 차관은 회담 후 “지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방역과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 내용이 포함됐는데 이번 회담은 이를 이행하기 위한 첫 회담이라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 “전염병 공동대응 체계를 구축하는 게 교류가 활성화됐을 때 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보고, 정보 교환을 통해 (보건의료적) 간극을 최소화하고 정례 협의를 통해 실무(논의)로까지 나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어떤 방식으로 교류할 계획이냐는 질의에 권 차관은 “기술 교류나 인적 교류 혹은 공동 실태현장 방문 등인데 이는 남북이 구체적으로 협의해야 할 사안”이라고 답했다.

북측 수석대표인 박명수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장은 “회담이 실제적인 결과로 이어졌다. 첫 합의를 성실히 이행하고 북남 보건의료 협력과 교류의 성과를 더욱 확대해 나가길 기대한다. 겨레의 복리와 건강 증진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해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회담에는 남측에서 권 차관과 권준욱 복지부 건강정책국장,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이 참석했다. 북측에선 박 원장 외에 박동철 보건성 부국장, 박철진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참사 등이 배석했다.

남북이 보건 관련 회담을 연 것은 ‘10·4 선언’ 직후인 2007년 12월 남북보건의료·환경보호협력분과위원회 회의 이후 11년 만이다.

개성 공동취재단·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11-0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술냄새 대신 책향기 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재정분석평가 2년 연속 ‘우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경청·공감의 리더십”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바이오헬스 창업생태계 협약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