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금천구, 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공유공간 2호점 문 열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천구 공유공간 2호점 운영주체 협약식
금천구 제공

서울 금천구 독산로에 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공유공간 2호점이 문을 연다. 금천구는 새로운 거리문화 조성을 위한 공유공간 2호점 협약식을 지난 5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공유공간 2호점은 공론화 결과를 바탕으로 ‘전시’가 있는 카페, 주민들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운영된다. 주민들이 직접 공모하고 투표로 선정한 이름으로 외부 공간을 정비해 12월에 문을 연다. 금천구는 공유공간 2호점을 거점으로 유흥주점이 즐비해 있던 독산로가 주민들이 모이는 친화거리로 변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 2월 문을 연 공유공간 1호점은 성교육 전문강사로 이뤄진 ‘라라스쿨’이 4월부터 8월까지 운영해 왔다. ‘라라스쿨’은 관내 초중고등학교에 열린 성교육을 진행하고 성인지 캠페인을 통해 주민들의 성에 대한 인식 개선에 이바지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 집단폭행’ 가해자 패딩, 죽은 피해자

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동급 중학생을 집단 폭행하고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구속된 10대 가해자들 중 한 명이 피해자의 패…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6세기 책쾌부터 e북까지…‘독서 천국’ 송파에 다 있다

‘책 박물관’ 방문한 박성수 구청장

“보육의 질, 아이 음식 보면 안다”

요리 심사위원된 이창우 구청장

동대문 21일 사랑의 김치 1350상자 담근다

10개 기관 자원봉사자 250여명 참여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