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시설 이달부터 특별점검

김부겸 장관 “안전관리 원점부터 재검토”

첫 연봉 2996만원·정규직 비율 98%

이 정도는 돼야 ‘청년친화 강소기업’

“가리왕산 전면 복원”vs“곤돌라 등 존치”

산림청 -정선군 ‘가리왕산 복원’ 충돌

[의정 포커스] “거수기 의회 아닌 할 말 하는 의회로”

윤준용 영등포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통 의회 구성 이후 1년은 지나야 집행부를 견제할 수 있다고 하는데 이번 영등포구의회는 다른 모습을 보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윤준용 영등포구의회 의장

제8대 영등포구의회 전반기를 이끌어 갈 윤준용(더불어민주당) 의장은 지난 8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거수기 의회가 아닌 할 말은 하는 의회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다수가 초선 의원인 다른 자치구와는 달리 전체 17명 의원(민주당 9명, 자유한국당 6명, 무소속 2명) 가운데 13명이 재선 이상이다. 초선 4명도 전문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들어 모두 지역 현안에 대해 잘 이해하고 풍부한 의정 활동 경험을 자랑한다.

윤 의장은 “의회 구성을 마친 지 석 달쯤 지났지만 처음 열린 정례회에서 8건의 조례를 발의했고, 업무보고 때도 구정에 대한 날카로운 지적으로 원숙한 의정 활동의 모습을 보였다”며 “특히 예산 심의에서 선심성, 낭비성 사업에 대해 철저하게 파악하고 꼭 필요한 곳에 예산이 사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집행부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최근 지방분권이 화두로 여겨지지만 아직도 집행부 위주의 행정이 이루어지고 있다”며 “주민을 대변하는 의회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등포구는 서울시로부터 500억원의 마중물 예산을 받는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는 등 발전을 위한 청신호가 켜진 상황”이라면서 “속도보다는 치밀함과 섬세함에 방점을 두고 구정을 감시하고 견제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의장은 특히 도시재생사업에 대해 “영등포는 서울 서남권의 종갓집이라고 할 정도로 역사와 유래가 깊은 도시이므로 문화재 발굴과 보존에 대한 관심도 필요하다”며 “도시재생 과정에서 과거와 현대가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해외 성공사례를 벤치마킹해 신중하게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의장은 “의정 활동을 하다 보면 아이를 키우는 젊은 학부모들이나 청년들은 마주할 기회가 많지 않다”며 “다양한 연령대와 계층의 의견을 모두 수렴할 수 있도록 직접 찾아가는 현장 의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현장 소통 행보를 통해 구민과 더 가까운 의회의 모습을 보이겠다는 것이다.

윤 의장은 제5대 영등포구의회 의원을 시작으로 이번 민선 7기 지방선거(제8대 구의원)까지 10년 넘게 지역사회에서 의정 활동을 이어 오고 있다. 윤 의장은 자신의 역할에 대해 “무게중심을 잘 잡아 이견을 조율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초선 의원의 열정과 추진력, 다선 의원의 경륜을 잘 융합해 성숙한 의정 활동을 일구겠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11-1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선릉역 칼부림 CCTV 공개…“버림받자 파괴 심리

온라인 게임에서 알게 된 여성을 실제로 만나 흉기로 찌른 20대 여성의 범행 동기가 밝혀졌다.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선릉역 5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치매 환자 책임 두 팔 걷은 용산

2021년 말 양주서 치매안심마을 개소

청소년이 만드는 마을, 성동

내일 오후 대강당서 ‘청만세’ 발대식

역사 도시 종로, 직원 교육도 일품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초청, 인문 강연

청년 창업 친화도시 송파

박성수 구청장 ICT청년창업센터 개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