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병 이어 쌀벌레 나온 안산 유치원, 공립으로 전환된

경기도교육청, 유치원 부지·건물 매입 식중독 피해 원아들 공립유치원 승계

코로나, 직업계高마저 삼켰다… 취업률 10%대로 ‘뚝’

부산·울산·경남 고졸 취업난 ‘최악’

국회 문턱 못 넘고… 8년째 잠만 자는 이해충돌방지법안

2013년 핵심 내용 빼고 ‘청탁금지’만 입법 5년뒤 ‘공무원 강령’에 담아 처벌은 못 해

김동식 서울시의원 “강북구 장애인복지관 확충 강력히 촉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김동식 의원(더불어민주당ㆍ강북 제1선거구)은 지난 11월 12일 제284회 정례회 보건복지위원회 복지본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인구 대비 장애인 비율이 가장 높은 강북구에 복지시설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장애인복지관을 반드시 확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북구는 2018년 현재 전체인구 32만 명 가운데 장애인 수가 1만7천 명으로 5.4%를 차지해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장애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이지만, 장애인복지관은 지난 1998년에 설립된 한 곳에 불과해 시설 확충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이와 관련해 강북구는 이용자 불편을 해소하고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인근 구유지에 장애인복지관을 확충할 목적으로 올해 예산 2,200만 원을 편성해 타당성 조사 용역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1998년 장애인복지관 설립 이후 등록장애인 수가 4.4배나 증가했지만 복지관의 규모와 시설은 거의 변함이 없어 이용 대기인원이 800여 명에 이르고 있다”고 강조하며 “이러한 실정을 잘 아는 서울시에서 예산 등의 이유를 내세워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지 말고 복지관 확충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김 의원은 서울시 복지본부 관계자에게 강북구에서 진행하고 있는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가 발표되면 이를 근거로 내년도에 복지관 확충 관련 예산을 적극 반영해 줄 것을 강력히 주문했고, 긍정적인 답변을 받아냈다.


김 의원은 “그 동안 장애인 수와 이용자 수 증가에 따른 복지관 공간 부족으로 서비스 제공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강북구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장애인복지관 확충으로 보다 많은 장애인이 소외됨 없이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받고 강북구의 복지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출근길·국밥집·아동시설… 골목 1만 5000보 ‘민원 해결사

[현장 행정] 시흥3동 누빈 유성훈 금천구청장

한발 빠른 공공와이파이·IoT… 더 똑똑해지는 ‘스마트 구로

[Seoul 구청장과 톡~톡] 이성 구로구청장

용산, 경비원 교육·취업과정 운영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영등포, 아동·청소년에 정책 제안받는다

‘탁트인 아동 talk talk’ 참가자 모집 놀이·안전·시민권 등 과제 정해 제안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