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짜리 ‘알짜 차관’ 놓쳐 아쉬운 감사원

임찬우 위원 임명에 희비 엇갈린 부처

“서초구청 감동” 1천만원 선뜻 내놓은 주민

손님 끊기자 조은희 구청장·직원 수백명 줄지어

행안부 “지자체, 재난관리·구호기금 쓰세요”

17개 시·도 5조 보유… “제한 완화 요청”

[의정 포커스] “구민의 생명과 안전 지키는 의회 앞장”

류명기 금천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8월 말 서울 금천구에서는 가산동 오피스텔 건설 현장에서 땅 꺼짐 현상이 발생해 인근 아파트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등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무엇보다도 구민의 생명과 안전이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습니다.”

류명기 금천구의회 의장

제8대 금천구의회 전반기를 이끌어 갈 류명기(더불어민주당) 의장은 지난 16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의회가 되겠다”고 말했다. 앞서 금천구의회는 지난 8월 외부에서 하기로 한 의원세미나를 취소했다. 제19호 태풍 ‘솔릭’ 영향으로 큰 피해가 예상돼 태풍 피해 예방과 복구에 대비한 의정 활동에 전념키로 한 것이다. 류 의장은 “당시에는 태풍의 피해로부터 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게 최우선이었다”며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고 했다.

전체 의원이 10명(민주당 6명·자유한국당 3명·바른미래당 1명)인 금천구의회는 작지만 강한 자치구의회의 모습을 보여 주고 있다. 재선 이상 의원이 7명으로 지역 현안에 대한 이해와 의정 활동 경험이 풍부한 의원들이 많다. 또 초선의원 3명도 전문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류 의장은 인터뷰 내내 ‘신뢰회복과 봉사정신’을 강조했다. 그는 “지방의회에 대한 불신이 커지는 것을 선거기간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며 “구민의 대변자로서 구의회가 주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의장에 취임한 이후 의회에서 임차해 운행해 온 전용 의전차량을 반납해 화제가 됐다. 이와 관련해 류 의장은 “의장부터 먼저 권위의식을 내려놓으면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의회 문턱을 낮추고 누구나 부담 없이 드나들 수 있는 사랑방 같은 의회가 되기 위한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집행부와의 관계에 대해 류 의장은 “구의 발전과 구민의 복리증진이라는 공통 목표를 실현하고자 노력하겠다”며 “다만 수많은 업무를 추진하는 만큼 구민 뜻과 동떨어진 행정은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 그래서 견제와 비판이라는 의회 본연의 역할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류 의장은 제7대 금천구의회 의원에 이어 재선에 성공한 구의원이다. 류 의장은 “의회가 의원들의 협의체인 만큼 의원 간 화합이 가장 중요하다”며 “무엇보다 화합하는 의회가 될 수 있도록 의장으로서 역할에 충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11-1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

코로나 비상대책 가동 원희룡 지사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