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시설 이달부터 특별점검

김부겸 장관 “안전관리 원점부터 재검토”

첫 연봉 2996만원·정규직 비율 98%

이 정도는 돼야 ‘청년친화 강소기업’

“가리왕산 전면 복원”vs“곤돌라 등 존치”

산림청 -정선군 ‘가리왕산 복원’ 충돌

[현장 행정] 임시숙소 덕에 기초수급자 혜택…노숙인 ‘자활성지’ 된 동대문구

유덕열 구청장 청량리 노숙인 돌봄 1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설 입소 대신 공공근로 참여 독려
병원 연계·일자리 소개로 자활 도와
술판·시비 사라져 환경개선 효과 톡톡

유덕열(왼쪽) 서울 동대문구청장이 지난달 30일 청량리 역사에서 노숙 생활을 했던 희망일자리 사업 참여자에게 지역 업체가 기증한 롱패딩을 전한 뒤 옷깃을 여며주고 있다. 유 구청장은 역사 주변 노숙인들의 재활을 돕는 공공근로 사업인 희망일자리 사업을 추진하는 등 노숙인을 돌보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술은 꼭 줄이시고 희망사업단 공공근로에 참여하면서 올겨울 따뜻하게 지내세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은 지난달 30일 청량리역사 2번 출구 앞 선상광장에서 쓰레기 줍기 공공근로를 하는 노숙인 출신 5명을 만나 관내 의류업체가 기증한 롱패딩을 전했다. 유 구청장이 지난 연말부터 청량리역 일대 노숙인들을 집중 관리하면서 지난해까지만 해도 역사 주변에 삼삼오오 모여 술·담배를 하거나 시비를 붙던 노숙인들이 이제는 공공근로에 참여하고 있다.

유 구청장은 당시 역사 노숙인 현황을 파악한 뒤 강제 시설 입소 대신 이들의 자활을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먼저 노숙인 순찰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노숙을 고집하는 이들을 집중 설득하고 이들에게 긴급지원을 통해 임시숙소(여인숙)를 제공하는 등 주거지를 정하도록 했다. 이어 주민등록을 재등록시켜 기초생활수급비를 받도록 했다. 나아가 구의 직업훈련프로그램을 활용해 취업도 알선했다. 알코올 중독 상태가 심하거나 몸이 아픈 이들은 병원과 연계해 치료를 받도록 했다. 취업이 안 되는 이들을 대상으로는 지난 10월부터 구청이 코레일동부본부 및 브릿지종합지원센터와 함께 ‘희망일자리 사업단’을 가동해 역사 주변 환경 미화에 참여토록 하는 식으로 재활을 시도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으로 역사 주변에서는 이제 술에 취해 행패를 부리는 노숙인은 찾아볼 수 없다. 실제로 지난 연말 역사에 머물던 노숙인 24명 가운데 이날 현재 기초생활수급자로 등록된 사람은 13명, 병원비 등 긴급지원을 받은 사람은 3명, 희망일자리 참여자는 2명이다. 이외에 시설 입소 1명, 구속 1명, 다시 노숙자로 돌아간 4명이 있다. 지난 연말 이후 다른 곳에서 새로 들어온 3명은 구가 관리해 희망일자리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유 구청장은 재노숙자나 신규 노숙자도 계속 관리 중이다. 그는 이날 롱패딩을 전달받은 희망일자리 사업단 참여 5명 외에도 재노숙에 나선 4명을 동반해 역사 인근 설렁탕집에서 함께 식사했다. 이들 4명은 술을 못 끊고 씻지를 않아 여인숙으로부터 쫓겨나면서 다시 길거리로 돌아간 사람들이다. 유 구청장은 “오늘부터 목욕하고 저녁에 여인숙에 가서 주무시면 희망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노숙 생활을 청산하자고 거듭 설득했다.

유 구청장은 “병원 연계, 일자리 지원과 동시에 정신적 치유로 재활이 가능한 프로그램도 만들어 노숙인들이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8-12-0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여운 난동에 ‘아빠 미소’ 가득한 박항서 영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동남아시아 최강자 자리에 올려 놓은 박항서 감독의 ‘파파’ 리더십을 엿볼 수 있는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치매 환자 책임 두 팔 걷은 용산

2021년 말 양주서 치매안심마을 개소

청소년이 만드는 마을, 성동

내일 오후 대강당서 ‘청만세’ 발대식

역사 도시 종로, 직원 교육도 일품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초청, 인문 강연

청년 창업 친화도시 송파

박성수 구청장 ICT청년창업센터 개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