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공무원 대나무숲] 경기도 5급 사무관 ‘소양고사’ 본다는데… 승진 앞둔 6급 뒤숭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업무 쌓여있는데…시험 스트레스 심해”
여론수렴 없는 道 일방 결정에 볼멘소리


내년 상반기 5급 승진 심사를 앞둔 경기도 공무원들이 고민에 빠졌다. 5급 사무관을 대상으로 ‘소양 고사’가 실시되기 때문이다.

물론 소양 고사 도입이 하루아침에 나온 것은 아니다. 소양 고사는 지난해부터 경기도의 업무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논리정연한 공무원을 승진 대상자로 삼겠다며 도입을 예고한 인사 시스템이다. 고사라는 말처럼 기본적으로 시험 형식으로 치러지는데 기본소득제와 국토보유세, 청년배당, 공동주택 후분양제 등 민선 7기 주요 현안 50가지를 사전에 공지하고, 이 가운데 시험에서 다룰 주제 10개를 추후에 공지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시험 당일에는 추가 공지된 10개 현안 중 5개가 문제로 나오고, 시험을 치르는 사람은 이 중 2개를 골라 서술해야 한다는 게 지금까지 나온 내용이다.

이런 소양 고사를 놓고 직원들 사이에 분위기가 흉흉하다. 미리 소문을 듣고 준비했던 직원들은 문제가 없겠지만, 당장 내년 상반기 승진을 앞둔 6급 공무원들은 어안이 벙벙하다. 지난 9월부터 국정 감사와 행정사무감사, 예산 심의에 이어 연말 업무까지 몰려 이미 과로 상태인데 새로운 시험까지 준비해야 해 스트레스가 상당하다는 후문이다. 게다가 시험 과목으로 다뤄질 10개 주제가 생소해 어디서 어떤 자료로 공부해야 할지 난감하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소양 고사 도입 과정도 아쉽다. 그동안 소양 고사를 어떤 방식으로 진행된다는 것을 알 수 있는 경로가 없었다. 이 과정에서 여론 수렴도 부족했다. 경기도는 인사 참고자료일 뿐이며 승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라고 했지만, 시험을 치른다는 것부터 부담감이 상당하다. 또 승진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것을 어떻게 보장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소양 고사와 비슷한 목적으로 시행 중인 프로그램이 있다는 것도 문제다. ‘경기도 바로 알기’ 과정이 바로 그것이다. 일선 공무원들은 경기도 바로 알기 과정으로 6급 공무원들을 교육하는 게 효과가 더 좋지 않겠느냐고 말한다.

물론 관가 인사를 앞두고 뒷말이 나온다고 치부할 수도 있다. 연공서열에 의한 승진과 특정 부에 집중된 승진, 캄캄이 승진 등은 반드시 바뀌어야 할 부분이다. 그렇다고 일방적인 소양 고사 도입이 문제 해결의 방법이 될 수는 없다. 지금이라도 ‘소통의 장’을 열어 의견을 구해야 하지 않을까.

경기도의 한 공무원

2018-12-12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