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에 한 명… 경기 닥터헬기, 생명 구했다

소방시스템 연계 24시 구조·구급 업무

국회 보낸 4개 법안 싸고 고용부 긴장

탄력근로·ILO협약 비준 등 현안 첨예한 이견에 통과 낙관 어려워

마포, 당인리발전소 일대 역사문화거리 조성

상수동 사거리~양화진 공원 1㎞ 구간

민간인 39% ‘공공분야 갑질 심각’ 공공 종사자는 16%만 공감 인식차

갑질 행위 대응 방법 80%가 ‘참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공분야의 갑질 행위를 놓고 민간과 공공종사자 간 인식에 현격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행정연구원 윤종설 박사와 형사정책연구원 윤해성 박사 연구팀이 작성한 ‘공공기관 갑질의 원인 진단 및 종합 대책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민간 종사자 34.1%가 ‘공공분야의 갑질이 심각하다’고 답했다. 매우 심각하다’는 답변도 5.3%나 됐다. 반면 공공종사자 14.8%만이 ‘심각하다’고 밝혔고, ‘매우 심각하다’는 응답은 1.7%에 그쳤다.

‘공공기관으로부터 갑질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민간 42.5%, 공공 34.3%였다. 공공종사자가 갑질을 당했다는 것은 자신이 속한 기관 내부 혹은 대외 업무에서 그런 일을 겪었다는 뜻이다. 피해 형태로는 공공종사자 54.1%가 ‘부당한 인허가 불허나 지연’을, 민간에서는 20.2%가 ‘사적 심부름이나 편의 제공 요구’를 꼽았다. 이런 갑질 행위의 대응 방법으로 10명 중 8명(80.1%)은 ‘참는다’고 털어놨다. 그 이유로는 전체 33.6%가 ‘원활한 관계 유지를 위해서’, 22.5%는 ‘마땅한 대응 수단이 없어서’, 22.1%는 ‘불이익 등 2차 피해를 우려해서’라고 답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02-0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MB정부 쿨’ 공개 발언했다가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명박정부 때 검찰의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됐다’는 취…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주민 갈증 풀릴때까지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