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20분 단축… 서리풀터널 열린다

1977년 개통 후 정보사령부 부지로 단절

미세먼지 최대 배출원 사업장 관리 구멍

2015년 총배출량 33만t 중 40% 차지

우리차의 깊은 향기 속으로 떠나볼래요

기장군 중앙공원 국제차문화축제

노승재 서울시의원, 잠실역~잠실나루역 지상구간 소음대책 간담회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노승재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송파1)은 지난 29일 서울특별시의회 의원회관에서 지하철 2호선(잠실역~잠실나루역) 지상구간(U-TYPE) 스퀼소음 및 분진 민원에 대한 해결책을 마련하고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잠실나루역 주변, 잠실 I-SPACE·더샾스타리버·한신코아아파트 입주자대표와 서울시, 서울교통공사 관계자가 참석해 주민들의 민원사항을 청취하고 해결 방안 모색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지하철 2호선 잠실역~잠실나루역 지상구간은 자갈도상 개량공사 후 스퀼소음 증가로 인근 주민들의 피해가 심각해 민원이 꾸준하게 제기되고 있다. 주민들은 지속되는 소음과 분진으로 창문을 열어 놓고 생활 할 수 없을 정도의 심한 소음과 안전사고 발생에 대한 불안을 호소하며, 오랜 기간 동안 관련 민원을 제기해왔으나 별다른 조치가 취해지지 않음을 강조하고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관련 구간 소음 저감을 위해 노후레일 교체공사와 레일 연마실시를 실시하였고, 앞으로도 주기적인 관리 및 조치가 취해 질 것을 강조했다. 향후 소음측정, 외부전문가 자문, 공법비교 등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가장 효율적인 소음저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답변했다.


노승재 부위원장은 “전동차 스퀼소음과 분진으로 고통받고 있는 주민들의 민원사항을 충분히 파악하였으니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에서는 주민들이 소음공해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조속한 대책을 마련할 것” 을 촉구하고 “오늘 주민들이 요구한 민원사항에 대하여 서울시와 주민 간 긴밀한 대화를 통해 최상의 정책방안을 모색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오열하는 휘성에 에이미 “용서해줘” 사과 녹취

휘성 측 “성폭행 모의 누명…에이미와 합의하에 녹취록 공개”방송인 에이미(37)가 과거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한 연예인이 자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6년째… 주민 마음 다독이는 ‘구로의 책’

이성 구청장 ‘바꿔!’ 등 4권 선정

“경제 활성화·생활 안전 매진”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

“ILO 핵심협약 합의 노력 지속”

이재갑 고용부 장관 정책간담회

민방위 교육의 새 패러다임 만든다

광진구, 서울 자치구 유일 전문시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