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풍수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간 단축, 지원금 상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조원, 퇴직 때까지 강남 2주택자였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지자체 묵힌 예산 작년 37조… 주민 서비스받을 권리 뭉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독립운동 거점’ 연해주에 고려인 민족학교 생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시교육청, 예산 3000만원 투입
우스리스크 건물 빌리거나 별도 마련
평생교육기관 형태로 올해 설립 목표
강제이주 전 존재했던 민족학교 계승

인천시교육청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운동 거점이었던 러시아 연해주에 민족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13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우선 예산 3000만원을 투입해 올해 설립을 목표로 연해주 우스리스크에 고려인 민족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연해주에 살던 한인들이 1937년 스탈린에 의해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됐다가 구 소련 붕괴 이후 다시 돌아온 사람들을 위해서다.

시교육청은 우스리스크에 있는 고려인문화센터 건물 일부를 빌리거나 별도 장소를 마련해 민족학교를 평생교육기관 형태로 운영할 방침이다. 학교에서는 고려인 4∼5세와 한국문화에 관심이 있는 러시아 청소년들에게 한국어와 문화를 가르친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고려인문화센터에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가르치는 프로그램이 있지만, 학교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기관은 없어 민족학교 설립을 구상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고려인 강제이주 전에는 연해주로 망명한 우국지사들이 세운 민족학교 32개가 있었다. 이번 민족학교는 그 당시의 민족학교를 계승하는 개념이다.

한국어와 러시아어에 능통한 고려인이나 러시아인 현지교사가 민족학교 강사를 맡게 된다. 현재 연해주에 거주 중인 고려인 4만여명 가운데 젊은이는 물론 노인 상당수가 한국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처지다.

조선시대인 1860년에 함경도 주민 13가구가 착취와 기근을 피해 러시아 연해주로 이주한 이후 한인들의 이주가 본격적으로 진행됐다. 우국지사들이 연해주로 몰려든 것은 1905년 을사늑약이 체결되고 1910년 한일강제병합이 이뤄진 이후였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9-02-14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심 적중 놀이터… 어린이가 직접 만드는 서대문

[현장 행정] ‘야호야호’ 놀이터 찾은 문석진 구청장

‘경쟁력 전국 5등’ 만족 않는 강서… “내년엔 1등”

공공자치硏 지방자치경쟁력 평가 선전 “마곡지구 고도제한 완화 땐 더 오를 것”

골목상권 10곳 자생 기반 다지는 관악

상인 조직화·골목별 브랜드 개발 추진 지역예술가에 의뢰 제품 디자인 개선 “지역경제 탄탄하게 할 수 있도록 최선”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