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케이팝 관광명소 거듭나다

정순균 강남구청장 ‘365일 펀앤판’ 축제 동참

이참에 日 대신 ‘3339개 섬 대국’ 여행 어때요

文대통령, 日대응 국내 관광 활성화 제시

하동 섬진철교, ‘하모니 철교’ 랜드마크로

하동군, 2022년까지 철교 재생 사업

3월내 근로기준법 개정해야… 불발시 주52시간 초과 기업 처벌

탄력근로제 확대 전망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용부 “임시국회 통과하면 문제 없어”
포괄임금제 가이드라인은 별도로 논의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산하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가 18일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현행 3개월) 확대 여부에 대한 논의를 마무리한 가운데, 고용노동부 관계자가 “(2월 국회 처리가 어렵다면) 3월에라도 국회가 열려 계획대로 추진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애초 정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경사노위 합의 여부에 상관없이 탄력근로제 확대를 핵심으로 하는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이달 임시국회에 상정해 처리하겠다고 밝혀 왔다. 고용부도 노동시간제도개선위가 도출한 결론을 바탕으로 이달 중 국회에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제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여야 대치로 국회 정상화가 ‘안갯속’이다 보니 관련 법안이 언제 통과될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국회 파행이 길어지면서 임시국회가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커지자 정부도 초조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는 “이달 임시국회에서 처리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3월에라도 국회가 열리면 정부가 준비하고 있는 로드맵 진행에 큰 문제는 없다”고 강조했다.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는 지난해 7월 시행한 주 52시간 근무제의 보완책으로 등장했다. 애초 근로시간 단축 위반에 따른 처벌 유예 기간은 지난해 말까지만 운영하기로 했다. 하지만 일부 어려움을 겪는 사업주를 위해 유예 기간을 다음달 31일까지로 연장했다. 3월 국회에서도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를 처리하지 못하면 근로시간을 단축하지 못한 기업들은 법 위반으로 처벌받는다.

탄력근로제 확대 논의와 맞물려 발표하려던 정부의 포괄임금제 가이드라인은 탄력근로제와 별도로 논의 중이다. 당초 고용부는 지난해 6월 포괄임금제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기로 했다. 그러나 “참고할 모델을 만들어 달라”는 사용자 측 요청에 따라 지금껏 발표를 미루고 있다. 고용부 관계자는 “포괄임금제 개선 방향에 대해서는 고용부 내부에서도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면서도 “그럼에도 당장 시급한 탄력근로제부터 처리하는 것이 순서”라고 설명했다.

세종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02-19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뻔뻔한 日 “우리땅 독도서 한국 경고사격 안돼

일본 정부가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했을 때 일본의 자위대 군용기가 긴급 발진을 했다고 밝혔다. 일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 MH마포하우징 늘릴 것”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진료비 심사평가 개선할 것”

김승택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

“청량리, 동북부 중심지 도약”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성동, 정부혁신평가 최우수 기관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