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뚝…양파가 웁니다

과잉생산의 역설…지자체 양파값 지키기 분투

장애인·경단녀 취업 지원…대기업이 나섰다

삼성 등 17개 기업 사회공헌책임자 모여

김해 ‘대통령 마을’… 年 100만명 찾는다

방문객 가장 많은 봉하마을의 매력

지방 공무원 채용 ‘큰 장’… 올해 3만 3060명 뽑는다

사상 최대… 지난해보다 28.7%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방·사회복지·보건·간호 선발 많아

올해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공무원 3만 3060명을 새로 뽑는다. 지난해(2만 5692명)보다 28.7%(7368명) 늘어난 사상 최대 규모다.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의 ‘2019년 지방공무원 채용 계획’을 25일 발표했다. 문재인 정부 공약대로 주민의 삶과 직접 연관된 소방직에서 5604명, 사회복지직 2440명, 보건·간호직에서 1933명을 신규 채용한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6391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4366명, 경북 3167명, 경남 2782명 순이다. 직종별로는 일반직 2만 5725명(7급 814명, 8·9급 2만 4298명 등)과 특정직 5621명, 임기제 1681명, 별정직 17명, 전문경력관 16명이다. 특정직은 대부분 소방직이다.

선발 인원의 81.1%인 2만 6805명이 공개경쟁임용시험으로, 나머지 18.9%(6255명)는 경력경쟁임용시험으로 모집한다. 사회적 약자 채용 규모도 의무채용비율보다 높다. 7·9급에서 장애인 1194명(4.8%)을 채용하고, 9급에서 저소득층 957명(3.9%)을 뽑는다. 이는 장애인과 저소득층 의무채용비율(각 3.4%, 2%)보다 1% 포인트 이상 높은 것이다. 9·7급 공채 필기시험일은 각각 6월 15일, 10월 12일이다. 올해부터 서울시와 나머지 시도의 7·9급 공채 필기시험이 같은 날 치러진다. 행안부 관계자는 “소방과 사회복지에서 인력 수급 확대와 베이비붐 세대의 퇴직, 육아휴직으로 인한 수요 증가 등을 반영했다”고 말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2-26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부관계 어떠냐”…남근카페 데려간 공무원

서울시 여성공무원들이 직장 내 성희롱으로 고통을 받고 있지만 가해자를 직접 형사처벌할 수 있는 규정이 없어 강력한 처벌이 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북구민이 꼽은 최우선 과제는

주민공론장서 ‘턱없는 마을’ 채택

세대가 공존…은평 ‘일자리 카페’

음암1동 둥지 튼 더스토리카페

동작구형 착한가게 주름 편다

소상공인 살리기 이창우 구청장

“평화의 소녀상 지켜줘 고마워요”

성북 초·중·고 1500여명 응원 편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