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두렵다…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 공습

25년 흘러 인공폭포·인공암 부식·균열

섬관광 1519억… ‘한국판 산토리니’ 만든다

행안부, 도서종합개발계획 확정

골목길 ‘보이는 소화기’ 골든타임 잡는 동작

상도동 등 6개 동에 소화기 1000개 설치

지방 공무원 채용 ‘큰 장’… 올해 3만 3060명 뽑는다

사상 최대… 지난해보다 28.7%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방·사회복지·보건·간호 선발 많아

올해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공무원 3만 3060명을 새로 뽑는다. 지난해(2만 5692명)보다 28.7%(7368명) 늘어난 사상 최대 규모다.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의 ‘2019년 지방공무원 채용 계획’을 25일 발표했다. 문재인 정부 공약대로 주민의 삶과 직접 연관된 소방직에서 5604명, 사회복지직 2440명, 보건·간호직에서 1933명을 신규 채용한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6391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4366명, 경북 3167명, 경남 2782명 순이다. 직종별로는 일반직 2만 5725명(7급 814명, 8·9급 2만 4298명 등)과 특정직 5621명, 임기제 1681명, 별정직 17명, 전문경력관 16명이다. 특정직은 대부분 소방직이다.

선발 인원의 81.1%인 2만 6805명이 공개경쟁임용시험으로, 나머지 18.9%(6255명)는 경력경쟁임용시험으로 모집한다. 사회적 약자 채용 규모도 의무채용비율보다 높다. 7·9급에서 장애인 1194명(4.8%)을 채용하고, 9급에서 저소득층 957명(3.9%)을 뽑는다. 이는 장애인과 저소득층 의무채용비율(각 3.4%, 2%)보다 1% 포인트 이상 높은 것이다. 9·7급 공채 필기시험일은 각각 6월 15일, 10월 12일이다. 올해부터 서울시와 나머지 시도의 7·9급 공채 필기시험이 같은 날 치러진다. 행안부 관계자는 “소방과 사회복지에서 인력 수급 확대와 베이비붐 세대의 퇴직, 육아휴직으로 인한 수요 증가 등을 반영했다”고 말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2-26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학의 성접대 피해 여성, 윤중천의 꼭두각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특수강간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 여성 이모씨는 윤씨의 꼭두각시나 다름없는 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힐링길 따라 ‘안전 점검 한 바퀴’

오승록 노원구청장 둘레길 점검

68만㎡에 60t…서울 종로 물청소 대작전

미세먼지 청소부 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도시 뉴딜·평택호 관광단지 속도

정장선 경기 평택시장

강동구, 재활용 ‘환경 지킴이’

자치구 첫 아이스팩 환경 캠페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