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반구대암각화 보존 딜레마

시민단체·정치권 수위 낮춰 보존 촉구

지역주도형 일자리사업 효과

행안부 “지난달 기준 2만 6213명 참여”

지방 공무원 채용 ‘큰 장’… 올해 3만 3060명 뽑는다

사상 최대… 지난해보다 28.7%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방·사회복지·보건·간호 선발 많아

올해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공무원 3만 3060명을 새로 뽑는다. 지난해(2만 5692명)보다 28.7%(7368명) 늘어난 사상 최대 규모다.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의 ‘2019년 지방공무원 채용 계획’을 25일 발표했다. 문재인 정부 공약대로 주민의 삶과 직접 연관된 소방직에서 5604명, 사회복지직 2440명, 보건·간호직에서 1933명을 신규 채용한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6391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4366명, 경북 3167명, 경남 2782명 순이다. 직종별로는 일반직 2만 5725명(7급 814명, 8·9급 2만 4298명 등)과 특정직 5621명, 임기제 1681명, 별정직 17명, 전문경력관 16명이다. 특정직은 대부분 소방직이다.

선발 인원의 81.1%인 2만 6805명이 공개경쟁임용시험으로, 나머지 18.9%(6255명)는 경력경쟁임용시험으로 모집한다. 사회적 약자 채용 규모도 의무채용비율보다 높다. 7·9급에서 장애인 1194명(4.8%)을 채용하고, 9급에서 저소득층 957명(3.9%)을 뽑는다. 이는 장애인과 저소득층 의무채용비율(각 3.4%, 2%)보다 1% 포인트 이상 높은 것이다. 9·7급 공채 필기시험일은 각각 6월 15일, 10월 12일이다. 올해부터 서울시와 나머지 시도의 7·9급 공채 필기시험이 같은 날 치러진다. 행안부 관계자는 “소방과 사회복지에서 인력 수급 확대와 베이비붐 세대의 퇴직, 육아휴직으로 인한 수요 증가 등을 반영했다”고 말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2-26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딸 ‘유급’ 주고 해임설 교수 “성적이…

“사직에 어떤 외압도 없어”딸에 장학금 준 지도교수는 영전조국 “비판 겸허히 받아들인다”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에게 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 자립 환경’ 힘 쏟는 서대문구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신고합니다! 군대 간 희망원정대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성장·관광 도시’ 종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모바일 헬스케어 30만명 확대”

조인성 한국건강증진개발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