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년후견’ 장애인 차별법은 반쪽 개정

법정후견 중 ‘한정후견’만 손질한다는데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특허청장이 기관 명칭 변경 꺼낸 이유는?

朴청장 공론화 없이 논란 촉발시켜

올해 연구개발·지식재산 패키지 지원 규모 2배 확대

특허청, 중기부 211억원 투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창업 기업에 연구개발(R&D) 자금과 지식재산(IP) 전략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협업사업이 본격화된다.

특허청과 중소벤처기업부는 13일 기술창업기업을 대상으로 R&D 자금과 IP 전략을 지원하는 ‘R&D+IP 전략’ 사업을 전년(104억원)대비 2배 확대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시범 추진한 R&D+IP 전략은 최적의 방향을 설정 후 연구개발을 수행해 자금 지원 효과를 높이고 강한 지재권 창출을 위해 도입됐다. 창업기업의 기술탈취나 특허분쟁 등도 예방할 수 있다.

지난해 참여한 40개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만족도가 98.7%(매우 만족 74.0%·만족 24.7%)에 달했다. 기술 개발과 사업화 시간·비용을 단축할 수 있고 특허 분쟁 등을 회피할 수 있다는 점, 지재권에 대한 이해와 인식이 높아졌다는 평가가 많았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올해 전년대비 지원업체를 44개 창업기업으로 늘리고 중기부 R&D 자금 176억원과 특허청 IP-R&D 비용 35억원 등 211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인공지능·블록체인·5G 이동통신과 증강·가상현실 등 4차 산업혁명분야에서 창업 3년 이상 7년 미만 기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키로 했다. 기존 1년 2억원 R&D 지원으로는 연구개발 일정이 촉박하다는 의견을 반영해 올해부터 2년, 4억원으로 늘려 체계적인 연구·개발을 뒷받침한다. 또 개발방향 변경시 R&D 목표의 유연한 수정이 가능하도록 성과 창출 중심으로 개선했다.

박호형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특허는 창업기업의 핵심자산이자 시장경쟁에 필수불가결한 요소”라며 “혁신 창업기업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도록 협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日외무상, 면전서 “한국 무례하네”에 日도 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전날 한국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논의할 중재위원회 구성에 한국 정부가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남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