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가 쇼핑하듯 땅 사들여… 윤리가 땅에 떨어진 LH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하천 홍수위험지역 표시 지도 공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청년 고용률 낮아 비상인데… 공공기관 67곳 고용의무 외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올해 연구개발·지식재산 패키지 지원 규모 2배 확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허청, 중기부 211억원 투입

창업 기업에 연구개발(R&D) 자금과 지식재산(IP) 전략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협업사업이 본격화된다.

특허청과 중소벤처기업부는 13일 기술창업기업을 대상으로 R&D 자금과 IP 전략을 지원하는 ‘R&D+IP 전략’ 사업을 전년(104억원)대비 2배 확대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시범 추진한 R&D+IP 전략은 최적의 방향을 설정 후 연구개발을 수행해 자금 지원 효과를 높이고 강한 지재권 창출을 위해 도입됐다. 창업기업의 기술탈취나 특허분쟁 등도 예방할 수 있다.

지난해 참여한 40개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만족도가 98.7%(매우 만족 74.0%·만족 24.7%)에 달했다. 기술 개발과 사업화 시간·비용을 단축할 수 있고 특허 분쟁 등을 회피할 수 있다는 점, 지재권에 대한 이해와 인식이 높아졌다는 평가가 많았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올해 전년대비 지원업체를 44개 창업기업으로 늘리고 중기부 R&D 자금 176억원과 특허청 IP-R&D 비용 35억원 등 211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인공지능·블록체인·5G 이동통신과 증강·가상현실 등 4차 산업혁명분야에서 창업 3년 이상 7년 미만 기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키로 했다. 기존 1년 2억원 R&D 지원으로는 연구개발 일정이 촉박하다는 의견을 반영해 올해부터 2년, 4억원으로 늘려 체계적인 연구·개발을 뒷받침한다. 또 개발방향 변경시 R&D 목표의 유연한 수정이 가능하도록 성과 창출 중심으로 개선했다.

박호형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특허는 창업기업의 핵심자산이자 시장경쟁에 필수불가결한 요소”라며 “혁신 창업기업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도록 협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서관 반딧불이’… 금천 고가의 공간 혁신

[현장 행정] 유성훈 구청장, 어둡던 하부 180도 변신

명상·운동으로 재충전… ‘마음 백신’ 만드는 양천

[현장 행정] 건강힐링문화관 방문한 김수영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