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주 1회 언론인과 국정현안 질의응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코로나 3차 유행에… 35만명 일자리 잃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관이 불붙인 공무원 ‘시보떡’… “문화” vs “악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명예기자가 간다] 600년 전 지혜의 진화… 민원 취약계층 찾아가 상담해 주는 ‘이동 신문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근상 명예기자(국민권익위 고충처리국장)

1401년 조선 태종은 궁궐 밖 문루에 신문고를 설치했다. 원억(寃抑·원통하고 억울함)이 있는 백성은 누구나 신문고를 두드려 임금에게 직접 신원(伸寃·원통하고 억울한 일을 풀어버림)을 호소할 수 있었다. 하지만 신문고가 수도 한양에만 설치됐기 때문에 지방에 거주하는 일반 백성들은 사실상 신문고를 이용하는 게 불가능했다고 한다.

지금도 조선 시대처럼 민원 접근성이 취약한 계층이 적지 않다. 인터넷이나 모바일 민원 신청에 익숙하지 않은 세대나 섬을 포함해 교통이 불편한 지역에 살고 있어 민원이 있어도 제때에 제기하지 못하거나 생업에 바쁘다 보니 행정기관을 방문하기 어려운 이들도 있다.

●권익위, 매월 2~3개 지역에 상담버스 출동

이런 국민의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동 신문고’를 운영하고 있다. 매월 2~3개 지역을 찾아가 주민 고충을 상담하고 다문화가정이나 북한이탈주민 등 민원 취약계층을 찾아가 현장에서 애로사항을 들어주고 해결책을 제시해 주고 있다.

2003년부터 시작한 이동 신문고는 지난해까지 총 609회나 운영됐다. 주민들로부터 상담받은 고충 건수만 해도 1만 9075건이다. 조선 시대로 치면 15년 동안 2만여번에 걸쳐 신문고가 울린 셈이다. 이 중 5813건이 현장에서 해결됐다. 절반 가까이 민원이 해결된 셈이다.

예를 들어 제주도의 한 병원에서 암 수술을 받은 후 육지로 이주해 항암 치료를 받던 민원인이 지난해 이동 신문고를 방문했다. 오랜 치료로 의료급여 지급일수 연장이 필요했지만 제주도 병원을 다시 방문하라는 답변을 듣고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결국 긴 투병에 지쳐 있던 민원인은 이동 신문고를 통해 현장에서 행정기관 담당자를 만나 의료급여 지급일수를 연장했고 건강 회복을 위한 희망의 불씨를 되살릴 수 있었다.



●다문화가정·북한이탈주민 등 민원 해법 제시

권익위는 올해 총 97회의 이동 신문고를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각종 상담시설과 편의시설을 구비한 이동 신문고 전용 상담버스까지 마련해 언제 어디서든 다양한 상담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시골 5일 장터나 기차역 광장 등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장소에 상담버스를 세워 둘 예정이다. 누구라도 잠시 짬을 내 상담버스에 올라 그동안 미뤘던 고충을 상담할 수 있도록 했다. 나아가 국제경기장이나 지역축제를 찾아가 외국선수단이나 관람객의 불편사항도 상담할 계획이다. 북을 울려 억울함을 호소하던 조선 시대 신문고와 비교하면 놀라운 진화다. 하지만 보다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어 궁극적으로 신문고를 찾는 이들이 줄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권근상 명예기자(국민권익위 고충처리국장)
2019-04-10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학교 밖 청소년 꿈 키워준 이동상담소 ‘유레카’ 진로·취업

[현장 행정] ‘유레카 청소년’들 만난 박성수 구청장

‘위안부 왜곡’ 램지어 규탄·논문 철회 요구한 성북

이승로 구청장·계성고생과 소녀상 닦아 “日 역사 왜곡 바로잡고 인권 수호에 앞장”

은평 사회적경제허브센터 입주자 모십니다

새달 1일까지 창업준비·공익단체 접수 김미경 구청장 “협동조합 등 적극 지원”

마포 구석구석 관광명소·여행 정보 한눈에

안내 책자 만들어 영·중·일어로도 발간 마포문화관광 홈피엔 전자책 올리기로 유동균 구청장 “4월엔 대만·일본에 수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