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적 해이 논란에 “서울 그만 가”

관가 “세종 중심 근무 분위기 확산”…하위직 공무원·공공기관도 비상령

난, 농사꾼 드론…농업 적용 연구·보급 활발

이천·평택 농업기술센터 연구 결과…벼 재배 노동력 절반으로 절감 효과

골프장부터 전망대까지… 하수처리장 무한변신

용인 도심 한복판의 ‘수지레스피아’

이성배 서울시의원, ‘서울바이오허브’ 현장 방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이성배 의원(자유한국당·비례대표)은 22일 기획경제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서울 동대문구에 ‘서울바이오허브’ 현장방문을 통해 서울바이오허브의 현황과 발전계획, 공사진행계획 등에 대한 주요업무보고를 받고 서울바이오허브에 설치되어 있는 연구실 장비와 기업입주 공간 등 주요 제반시설을 시찰했다.

서울바이오허브는 연구소·대학·병원이 집적한 서울 홍릉 지역의 강점을 기반으로한 바이오의료 클러스터 운영을 통한 바이오 의료산업 활성화 및 동북권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다.

산업지원동(17.10개관, 3,729㎡), 연구실험동(19.4개관, 3,216㎡), 지역열린동(19.9개관예정, 3,112㎡), 글로벌협력동(21개관예정, 19,855㎡) 총 4개동으로 조성할 예정이며 현재 31개 기업이 입주해 있고 글로벌기업인 존슨앤드존슨을 비롯한 23개의 입주협력사가 있다.

이 의원은 연구실험동에 설치된 장비를 살펴보며 “장비를 구입하는데 드는 예산이 40억 원을 넘고 특히 대당 가격이 4~5억 원 나가는 고가의 실험장비들도 있다. 예산 낭비가 없도록 각 분야별 기업의 꼼꼼한 수요조사를 통해 필요도와 활용도를 고려한 장비 구축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서울바이오허브 주변에 연구소·대학·병원들이 밀집해 있다. 이러한 지역의 강점을 살려 유관기관들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어야 한다”라며 상호 협조체계를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서울시에서 지원하여 성장한 창업기업들은 ‘서울시 지원 = 시민의 혈세’다. 한 기업의 성장을 위해 시민 모두가 참여했다는 사실을 잊지 않아야 한다. 이런 기업들이 책임감을 가지고 사회공헌에 적극 참여하도록 하는 제도적 장치를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의원은 지난해 7월 서울시의원에 당선된 후 현재까지 약 10개월 동안 200여 차례 기획경제위원회 소관 현장을 구석구석 방문하고 관계자, 이용자들과 소통해오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서울시의 올바른 행정을 위한 현실적인 정책과 대안을 제시하는 의원으로 정평이 나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예비역조차 분노하게 만든 국방부 만화, 어떻길

‘군필 vs 미필’ 만화, 거센 비난 여론군필 우월성 강조…“현실과 괴리” 비판상해보험 가입 등 실질적 예우방안 필요지난 20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024년 이전 창동차량기지, 최첨단 의료단지로 키워보자”

박원순 시장, 최근 서울대병원 이전 제안…오승록 노원구청장·지역구 의원들 “환영”

고시원 전전 일용근로자 가족 구한 ‘마포하우징’

[현장 행정] 임대주택 입주식 참석 유동균 마포구청장

관악, 1억 5000만원 들여 전통시장 키운다

‘신시장 모델 육성 사업’ 통해 경쟁력 강화

노래하고…힐링 선물한 시장님

엄태준 이천시장 ‘직원 화합 콘서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