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항공대대 헬기, 완주 운항 중단하라”

“소음 극심” 완주군민들 노선 변경에 강력 촉구

“폐기물 자원화 틀 깰라”… 음폐수 법안 논란

“음식쓰레기·소각업게 민원 챙겨주나” 비판

지방과 상생 위해 2403억 쏟아붓는 서울시

29개 기초단체와 손잡고 ‘서울선언문’

공공기관·민간기업 ‘탄력근무 지수’ 최하위

작년 공공기관 28점·민간 8점 불과…‘가족친화 수준’은 3년새 4.5점 상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의 가족친화 수준이 3년 사이 전반적으로 개선됐음에도 탄력근무제도와 부양가족지원제도 지수는 여전히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2018년도 기업 및 공공기관의 가족친화 수준 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가족친화법에 따라 3년마다 시행하는 국가승인통계로 지난 조사는 2015년 시행됐다.

조사에 따르면 탄력근무제도와 부양가족지원제도 영역의 지수는 민간기업과 공공기관 양쪽 모두에서 최하위 수준을 기록했다. 여가부는 부양가족지원제도의 경우 기업들이 가족돌봄휴직제도와 가족돌봄 관련 지원제도 등을 제대로 시행하고 있는지를 판단해 점수를 부여했다. 탄력근무제도에서는 시차출퇴근제도나 재택근무제도의 시행 여부를 살펴봤다.

공공기관의 탄력근무제도 지수는 27.9점, 부양가족지원제도 지수는 15.1점으로 모든 지수 가운데 가장 낮았다. 민간기업은 공공기관보다 더 낮은 각각 8.1점, 7.1점을 받았다. 특히 민간기업의 부양가족지원제도 지수는 전체 조사 항목 중 최하위였다. 반면 가족친화 지수는 40.6점으로 2015년(36.1점)에 비해 4.5점 상승했다. 공공기관에서는 광역자치단체의 가족친화 지수가 61.3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국가행정기관(59.4점), 기초자치단체(53.5점), 지방공사·공단(46.6점), 대학(36.9점)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공공기관 700곳과 민간기업 800곳의 표본을 할당해 진행했다. 조사 대상 기관·기업의 가족친화제도 시행 여부, 이용률을 조사·분석해 가족친화 지수를 산출했다.

세종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9-04-2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4억원 때문에 명지대 폐교 위기…학생·교직원

명지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명지학원이 4억여원의 빚을 갚지 못해 채권자로부터 파산신청을 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다섯개 교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해방촌 신흥시장, 젊은 감각 입는다

용산구청장 ‘청년 상인과 대화’

“전국 첫 직접 민주주의 도시로”

이재수 춘천시장이 말하는 미래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