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주대첩 그린 강감찬 축제 15만명 즐겼다

관악, 강감찬 주제로 도시브랜딩 작업

“애로사항 있나요” 지역 곳곳 살피는 ‘골목 구청장’

[현장 행정] 목요일에 만나는 유성훈 금천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성훈(가운데) 금천구청장이 18일 시흥3동 금천폭포공원 옆 장미길에서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금천구 제공

지난 18일 올해 세 번째 ‘목요일에 만나는 골목구청장’의 출발점인 서울 금천구 시흥3동 금천폭포공원에서 주민 40여명이 유성훈 금천구청장을 맞았다. ‘목요일에 만나는 골목구청장’은 유 구청장이 매달 첫 번째, 세 번째 목요일마다 지역을 돌아다니면서 다양한 구정 현황을 점검하고 구민들의 의견을 듣는 시간이다.

약 150m에 이르는 폭포공원 옆 장미길엔 주민들 손으로 꾸민 장미 터널이 푸른 잎을 드리우고 있었다. 한 주민이 “동 특화사업으로 다음달 25일 장미출제를 개최하는데 장미 심기를 확대하고 태양광 조명을 설치하는 등 구에서 인프라를 지원해 주면 축제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하자 유 구청장은 “장미길이 시흥3동의 랜드마크에서 금천구의 랜드마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화답했다.

꾸러기어린이공원과 비둘기어린이공원으로 발길을 옮기자 그곳에서도 주민 민원이 이어졌다. 한 노인이 “여름에 공원 정자에 햇빛이 그대로 들어와 뜨겁고 눈이 부시다”고 호소하자 유 구청장은 “햇빛 가림막을 더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유 구청장은 “작은 동네 공원 정자이지만 노인들에게는 경로당의 사각지대를 메꿔 주는 소중한 모임 장소인 만큼 즉시 보완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유 구청장은 이어 금산경로당과 보린두레 2호점, 과거 시흥3동 청소년독서실이 있던 유휴공간 등을 차례로 둘러봤다. 보린두레는 열악한 환경에 거주하는 저소득 독거노인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이웃 공동체를 형성할 수 있도록 마련한 금천구 노인 공동주택이다. 현재 관내에 공동주택 4개가 노인 56명에게 보금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유 구청장은 노인들의 생활공간을 점검한 뒤 옛 청소년독서실 건물을 지역 공동 육아공간으로 꾸미는 방안에 대해 아이디어를 나눴다.

마지막으로 남부도로사업소 공사 현장과 족구장을 방문한 유 구청장은 모여 앉은 주민 40여명과 함께 골목회의를 진행했다. 이날의 안건은 주민 편의시설로 조성 예정인 목욕탕 운영 방안이었다. 유 구청장이 “오는 7월 30일 완공 예정인 남부도로사업소 건물에 주민들의 의견을 토대로 목욕탕, 작은도서관 등의 편의시설이 들어서게 된다”고 설명하자 한 주민은 “목욕탕 운영비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찾아 달라”고 말했다.

이날 하루 동안 유 구청장이 약 2시간에 걸쳐 누빈 골목은 직선거리만 3㎞를 웃돌았다. “많은 수식어 중에서도 ‘골목구청장’이라고 불릴 때가 가장 기뻐서 이번 프로그램 이름에도 넣었다”는 유 구청장은 “거대한 지역 개발뿐 아니라 소소한 생활 편의시설에 대한 관심도 언제나 늦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4-25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술냄새 대신 책향기 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재정분석평가 2년 연속 ‘우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경청·공감의 리더십”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바이오헬스 창업생태계 협약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