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장 국민연금 보험료 체납액 7.2% 급증

2016년 통계 공개 이래 가장 큰 폭 증가

年 2000만명 찾는 ‘일산 한류명소’ 악취 시름

해법 제각각…사회적 합의 절실

8년째 운행 ‘세종 통근버스’ 논란

공무원 사회 “폐지해야” vs “시기상조”

이호대 서울시의원 “안전성검사 강화와 친환경농산물 공급 비율 확대해야”

서울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 2년전 대비 44%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강서시장·서울친환경유통센터 현장방문
서울친환경유통센터 현장방문

지난 24일 서울특별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는 서울시의 학교급식 농수산물 공급 및 배송, 품질과 안전성 관리 체계를 점검하고 강서도매시장 관계자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친환경유통센터, 강서도매시장 등을 방문했다.

서울친환경유통센터(올본)는 지난 2009년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가 초·중·고교에 우수하고 안전한 친환경 농수산물을 적정 가격에 공급해 청소년의 건강 증진과 친환경 농업 발전 도모를 위해 설립한 시설이다.

센터는 시범사업 첫해인 2009년 25개 학교 공급을 시작으로 현재 서울시내 총 1332개 학교 중 927개교(70%)에 식재료를 공급하고 있다.

이 기간 학교급식 농산물 안전성검사 항목도 31종에서 10배 이상 늘어난 339종으로 확대됐다.

공급 물량도 2017년 1만 9063톤에서 지난해 2만 304톤으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거래 금액도 1514억 원에서 1620억 원으로 늘었다.

이호대 기획경제위원회 의원에 따르면, 센터의 농산물 안전성검사 강화로 잔류농약 검사에서 양성으로 검출된 농산물도 16년 129건, 17년 95건, 18년 72건으로 매년 낮아지고 있다. 이는 16년 대비 잔류농약 검출 비율이 44% 감소한 것으로, 식재료의 안전성이 그만큼 높아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의원은 “학교급식은 아이들과의 약속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식재료를 공급한다는 신념을 갖고, 급식재료의 안전성과 위생관리에 더욱 신경 써주길 바란다”라고 센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또한, “잔류농약 검사를 강화하고 친환경농산물 공급 비율 확대를 위해 의회 차원의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교안, 제주 상인에게 “생쇼하고 앉았네” 듣

민생 탐방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제주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제주도라 하면 살기 좋은 곳이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서울 관악서 빛난 벤처의 미래

‘낙성벤처밸리 페스티벌’ 성료

발전기금 12조원 2040년까지 목표

정무영 울산과학기술원 총장

롯데장학재단 ‘사랑의 쌀’ 전달

서울 동대문구에 1000포 기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