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경찰·지방자치법안 또 국회 못 넘나

막 오른 20대 마지막 임시국회 주목

[관가 블로그] 비고시 출신 약진… 산림청 인사에 ‘들썩’

청·차장 내부 승진은 개청 이후 처음…산림보호국장 9급 출신 발탁에 ‘고무’

코로나에도…지자체 ‘그물망 복지’ 빛난다

관악·서대문 등 세밀한 지원 눈길

쇳가루 나오고 물 섞고… ‘노니’의 배신

분말·환 제품 25%서 금속성 이물 검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항암 등 과대 광고 사이트도 대거 적발
식약처, 22개제품 판매 중단·회수 조치

온라인에서 유통·판매되는 노니 분말·환 제품의 4분의1에서 쇳가루 등 금속성 이물이 검출됐다. 건강식품으로 알려진 노니의 ‘배반’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분쇄 공정을 거치는 제품의 식품제조 기준을 강화해 모든 분말제품을 제조할 땐 자석을 이용해 쇳가루를 제거하도록 의무화하겠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식약처가 수거·조사한 노니 분말·환 제품은 모두 88개로, 이 가운데 노니분말 22개 제품에서 금속성 이물이 기준(10㎎/㎏)보다 많이 검출됐다.

노니 원액 100%라고 광고하는 ‘노니주스’도 조사했더니 일부 제품에선 물이 섞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원액 100% 노니주스 제품을 판매하는 430개 온라인 쇼핑몰(51개 제조업체)을 조사한 결과 정제수를 섞어 만든 제품을 판매한 쇼핑몰 36곳을 적발했다.

노니의 효과를 과대 광고한 판매사이트 196개도 적발됐다. 노니가 항염, 항암 등 질병의 예방과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광고한 152건, 항산화 효과 등을 내세워 소비자가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하도록 광고한 15건, 기타 부당한 표시·광고 29건 등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노니는 건강기능식품이 아닌 ‘식품’으로 입증되지 않은 질병 예방과 치료 효과를 광고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금속성 이물 기준을 초과한 노니분말 등 22개 제품의 판매를 중단시키고 회수 조치했다. 또 질병 예방·치료 효능 등을 표방하면서 판매한 196개 사이트, 65개 제품과 판매업체 104곳을 적발하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사이트 차단을 요청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9-05-0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헌혈 부족에… 십시일반 나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코로나 쇼크’ 전통시장 살리기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업지역 확대해달라”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